UPDATE : 2017.11.24 20:37
피플인터뷰
닌텐도 신화 ‘야마우치’ 전 대표 별세...향년 85세화투제조사에서 게임사로 변신, '슈퍼마리오'처럼 일본 최고부자 우뚝
박명기 기자  |  pnet21@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3.09.20  07:21:2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닌텐도를 전 세계적인 게임기업으로 신화를 만든 야마우치 대표(사진)가 향년 85세으로 별세했다.

아사히신문은 야마우치 닌텐도 전 대표가 19일 오전 폐렴으로 교토 시내의 한 병원에서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1927년 11월7일 교토에서 태어난 야마우치는 22세인 1949년 조부의 뒤어 3대 사장에 취임했다. 이후 52년간에 걸쳐 대표직을 맡아 2002년 6월까지 닌텐도를 이끌어왔다. 닌텐도가 명실상부한 콘솔의 명가로 자리매김하는 데 혁혁한 공을 세웠다.

취임 당시 닌텐도는 화투 제조업체로 시작해 장난감, 비디오 게임 사업에 진출하며 세계적인 엔터테인먼트 기업으로 성장했다. 그 중심에 요페이 군페이, 미야모토 시게루, 이와타 사토루라는 인재를 발굴한 바로 야마우치 전 대표가 있었다.

실제 야마우치 전 사장은 1983년 가정용 게임기 패미컴을 출시, 화투 제작회사였던 닌텐도를 일약 글로벌 게임사로 탈바꿈시켰다. 이후로도 90년 슈퍼패미컴, 96년 닌텐도의 첫 3D콘솔인 닌텐도64, 2001년 게임큐브 등 다수의 콘솔기기를 선보이며 비디오게임 산업의 부흥을 이끌었다.

또한 ‘슈퍼 마리오브라더스’ 등의 걸작 게임 소프트웨어와 애니메이션 ‘포켓몬스터’ 등 캐릭터 상품으로 연계 ‘미키마우스’ ‘심슨’과 함께 세계에서 가장 팔린 캐릭터로 등극하면서 어린이 세계의 절대적인 지지를 받는 신화를 창조했다.

또 그는 가정용 게임기 '위(Wii)'와 휴대용 DS 콘솔 게임기의 세계적 인기에 힘입어 2008년 미국 경제잡지 '포브스'가 꼽은 일본 최고부자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당시 그의 자산은 78억 달러, 한화 약 8조4500억원에 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1992년에는 메이저리그 시애틀 매리너스를 인수, MLB 사상 최초로 백인이 아닌 구단주 역할을 하기도 했다. 일본 프로야구의 스타인 이치로를 영입하면서 화제를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그는 창업자의 3대손으로서 가업을 이어가던 닌텐도를 2002년 사외 인사인 이와타 사토루에게 넘겨주는 파격적인 행보를 보였다.

사장직에서 고문역으로 물러난 이후에도 닌텐도 주식의 10%를 보유한 최대주주로 영향력을 행사해 왔다. 퇴임 후에는 교토 대학 병원에 새로운 병동을 기부하는 등 여러 사회 공헌 활동에도 힘써 왔다.

한편, 야마우치 전 사장의 장례식은 22일 오후 1시부터 교토에 자리잡은 닌텐도 본사에서 진행된다. 상주는 장남 카츠히토.

한경닷컴 게임톡 박명기 기자 pnet21@naver.com

< 저작권자 © 게임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아이콘박명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자동등록방지 이미지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1
[롤드컵] 페이커 “멱살 잡을 만큼 캐리하진 않았다”
2
추억의 게임 ‘라그나로크’ 돌아온다…재론칭 결정
3
네이버 한성숙 대표, 장문의 글로 ‘구글에 돌직구’
4
‘포켓몬고’ 차기작은 ‘해리포터’… 나이언틱 공식 발표
5
라이엇 “롤챔스 자체 방송” OGN-스포티비 계약 종료
6
한국 최초 VR방 ‘브이알플러스’ 실리콘밸리 투자받았다
7
[블리즈컨] 데프콘-최종훈, 블리즈컨 참석 ‘눈길’
8
[롤드컵] 페이커의 눈물…삼성 갤럭시, SKT 3대0 완파
9
넥슨 '메이플스토리' IP, 이제 어린이 코딩교육 교재
10
[블리즈컨] 마이크 모하임 “영화 워크래프트 후속작은…”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rss home back top
한경닷컴게임톡 게임톡(주)| 등록번호:서울 아 01448 | 등록일자 2010.12.10. | 제호:게임톡 | 발행·편집인 : 박명기
주소: [06621] 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 365 도씨에빛 1차 1103호 |
발행일자 2011.10.27.| 대표전화 : 070)7717-3264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민재
Copyright © 2011 게임톡.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ametoc.co.kr
ndsof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