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1.20 17:39
오피니언외부칼럼
[박명기 e스팟] 세상을 바꾼 잡스의 '한 입 베어먹은' 사과
게임톡  |  pnet21@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1.11.27  15:56:4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박명기 e스팟] 세상을 바꾼 잡스의 '한 입 베어먹은' 사과

사과는 맛있다. 적어도 한국인들은 어릴 때 그렇게 배웠다. ‘원숭이 엉덩이는 빨개, 빨간 건 사과, 사과는 맛있어....’라는 구전동요로 그렇게 배웠다.

사람들이 다 알고 있듯이 잡스와 애플은 동의어다. 이제 잡스는 떠났고, 애플은 남았다. 남아있는 애플은 ‘세상을 바꾼 사과’로 칭송되고 있다. 네티즌들은 세상을 바꾼 3개의 사과로 성경에 나오는 이브의 사과, 뉴턴의 만유인력 사과와 함께 잡스의 사과를 꼽았다.   

잡스는 생전 검은색 터틀넥과 리바이스 청바지, 뉴발란스 운동화 차림을 고수한 것으로 유명하다. 그는 왜 회사 이름을 애플로 지었을까. 그동안 애플 작명을 둘러싼 비밀은 온갖 추측과 함께 IT업계의 수수께끼 중 하나였다.

   
▲ 잡스의 죽음을 기린 베어먹은 사과

잡스가 컴퓨터를 만들 때 사과를 한 입 베어물고 컴퓨터 위에 올려놓았던 것을 상징화한 것이라는 설, IBM이 ‘썩은 사과’를 신문 광고에 내고 애플을 비꼬자 다음날 애플이 ‘썩은 곳이 도려내진 사과’를 신문에 내어 응수한 사건 때문에 자사 로고까지 바꾸었다는 설 등등 여러 추정이 난무했다.

애플 공동창업자 스티브 워즈니악은 잡스가 타계한 날 영원히 묻힐 뻔한 비밀을 공개했다. “잡스가 사과 과수원을 방문하고 와서 애플이란 이름을 제시했다.” 로고를 디자인한 야노프는 “한 입 베어먹은 자국은 지혜를 습득한 뜻”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그보다 더 매력적인 작명설이 하나 있다. 잡스가 이름을 애플로 지은 건 비틀스 음악에 대한 지극한 존경의 표시라는 것. 비틀스의 전성기인 1960년대 중후반 10대 시절을 보내서일까. 잡스는 생전에 유난히 비틀스의 음악을 좋아했다. 회사 이름도 비틀스가 세운 음반사 애플사(Apple Corp)에서 영감을 얻었다는 것이다. 아닌게 아니라 잡스가 만든 세계 최초의 개인용 컴퓨터의 이름은 애플이다. 그의 다른 PC ‘매킨토시’도 사과 품종에서 이름을 따왔다.

실제로 애플과 음반회사 애플사간에는 ‘이름’을 놓고 30년에 걸쳐 법적 분쟁을 벌였다. 1978년 법정 첫 대면 이후 81년 애플의 음악사업 불참여, 91년 로고 사용 조건으로 소송을 마무리한 바 있다. 2003년엔 애플사가 애플의 음악다운로드 서비스 아이튠스가 약속 위반이라며 또 한번 제소했다. 이 분쟁은 잡스가 죽기 4년 전인 2007년에야 비로소 끝이 났다. 애플은 애플사에 라이선스비를 지급하는 대신 ‘애플’과 관련한 모든 상표권을 사용하기로 합의했다.

잡스의 비틀스를 비롯한 음악에 대한 해박한 지식은 6억 곡 이상을 판매한 MP3 사상 최대의 히트작 아이팟의 엄청난 성공의 기반이 되었다. 한때 MP3 플레이어 1위였던 한국의 아이리버나 삼성 등 MP3 플레이어 제조사들은 아이팟에게 처참히 패배했다. 하드웨어보다는 콘텐츠, 저작권이 승패를 갈랐기 때문이다. 애플은 아이튠스와 앱스토어라는 소프트웨어를 개발해 디지털 생태계의 지배자가 되었다.

열렬한 비틀스 애호가인 잡스는 디지털시대의 음원 다운로드가 대세라는 걸 단박에 알아챘다. 아무도 생각하지 못했지만 음원 확보가 가장 중요하다는 걸 직감적으로 알았다. 그는 직접 미국 대형음반사를 찾아가 음악에 대한 애정과 지식을 뽐내며 설득했다. 그래서 가장 먼저 음원을 확보했고, 음반사에 수익금 배분까지 약속하는 등 과감한 베팅을 걸었다. 음원 확보 위력은 아이튠스와 앱스토어와 함께 애플의 핵심동력으로 아이폰과 아이패드에도 그대로 이어졌다.

미혼모의 아들로 태어나 생후 1주일 만에 입양되었고, 대학중퇴 후 창고에서 창업해 세계 최초 개인용 컴퓨터 애플을 만든 잡스. 그가 회사 애플을 설립한 날짜는 기이하게도 만우절인 76년 4월 1일이다. 

이후 잡스의 사과는 아이맥, 아이팟, 아이폰, 아이패드 등 거짓말 같은 기술 혁신과 창조로 디지털 세상을 지배하고 지구촌의 라이프 스타일을 바꿔놓았다. 애플은 전세계 주가 1위에 올랐고 80조 이상의 가치를 창출했다.

‘영화보다 더 영화 같은’ 삶이었지만 잡스는 재발한 췌장암 앞에서 56세로 무릎을 꿇었다. ‘IT의 신(神)’으로 추앙받던 그는 죽음마저도 초연했다. “죽음은 삶이 만든 최고의 발명품”이라며 여유를 부렸다. 무한한 열정과 에너지, 창의력으로 마치 지혜를 습득한 ‘한 입 베어먹은 사과’처럼 말이다.

박명기 기자 일간경기 20111014

< 저작권자 © 게임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아이콘게임톡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자동등록방지 이미지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1
‘26억 조회’ 양영순 웹툰 ‘덴마’ 논란 속 10년만에 완결
2
‘위쳐’ 헨리 카빌 “렌즈 때문에 실명 직전까지”
3
“로스트아크 시즌2, 부끄럽지 않은 게임 만들겠다”
4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전 직원에 300만원 특별격려금
5
라이엇게임즈 코리아 박준규 대표, 지병으로 사망
6
中 게임 ‘왕비의 맛’, 저질 광고에 韓 유저-게임사 ‘분통’
7
또다른 ‘위쳐’ 나오나…CD프로젝트, 원작가와 새 계약 체결
8
윰댕, 10년 만에 가정사 고백 “초등학생 아들 있다”
9
‘붕괴3rd’, 신규 발키리 ‘밤 그림자 카스미’ 추가
10
아프리카TV BJ대상, MCN_만만-난닝구-깨박이깨박이
깨톡

[서동민 기자의 깨톡] ‘와우 클래식’, 불편함이 주는 재미

[서동민 기자의 깨톡] ‘와우 클래식’, 불편함이 주는 재미
“와우 클래식? 그거 완전 추억팔이 아닌가요?”2004년 ‘월드오브워크래프트(와우)’가 처음 ...
노답캐릭

[백민재의 노답캐릭] ‘가정폭력’ 이선우, 인생은 실전이다

[백민재의 노답캐릭] ‘가정폭력’ 이선우, 인생은 실전이다
아내를 폭행해 이혼 당한 프로게이머 이선우가 경찰에 대해 지속적으로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있는 ...
게임별곡

[게임별곡] 진화론 다룬 ‘스포어’, 종교 논쟁 비화

[게임별곡] 진화론 다룬 ‘스포어’, 종교 논쟁 비화
윌 라이트가 자신의 간판과 같았던 심시티와 심즈에 손을 떼가면서까지 개발에 올인한 스포어 게임...
외부칼럼

[KGMA 공동기획] 거짓과 증오를 이용하라, 유대인 학살과 게임 죽이기

[KGMA 공동기획] 거짓과 증오를 이용하라, 유대인 학살과 게임 죽이기
한국사회에서 게임을 대하는 태도는 모순적이다. 수출 효자산업으로 각광받는 동시에 청소년을 타락...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rss home back top
한경닷컴게임톡 게임톡(주)| 등록번호:서울 아 01448 | 등록일자 2010.12.10. | 제호:게임톡 | 발행·편집인 : 박명기
주소: [06621] 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 365 도씨에빛 1차 1103호 |
발행일자 2011.10.27.| 대표전화 : 070)7717-3264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민재
Copyright © 2011 게임톡.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ametoc.co.kr
ndsof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