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9.29 23:29
오피니언외부칼럼
김택진 엔씨소프트 사장의 야구사랑NC다이노스 구단주로 윤송이 부사장과 창원서 강연
박명기 기자  |  pnet21@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1.12.04  22:52:1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칼럼] 김택진 엔씨소프트 사장의 야구사랑 

   
▲ 김택진 NC 다이노스 구단주
롯데 이대호가 100억원의 연봉홈런을 치며 일본 오릭스행을 택했다. 일본서 한화로 돌아온 김태균은 10억 연봉시대를 활짝 열어젖혔다. 가을걷이를 마친 프로야구가 새판을 짜면서 연일 풍성한 화제를 쏟아내고 있다.

이 와중에 한국 야구사상 최초로 IT업계 프로야구팀을 창단한 엔씨소프트 구단주 김택진의 야구사랑이 새삼 관심을 모으고 있다. 여성중앙 12월호에는 ‘엔씨소프트 김택진-윤송이부부 야구라는 즐거움’이라는 부부인터뷰가 실렸다.

서울대 전자공학과-MIT 공대 출신의 화려한 학벌을 자랑하는 이 부부는 결혼 이후 4년 만에 공개석상에 나란히 모습을 보였다. 바로 지난 10월 29일 엔씨소프트의 프로야구단 ‘NC다이노스’의 연고지인 경남 창원의 한 도서관이었다. ‘과학이 숨어있는 스포츠, 야구’라는 주제의 90분간 공동강연이었다.

재능 기부의 일환으로 자발적 강연등판에 나선 그들이 어떤 말을 했을까 적잖이 궁금했다. 우선 김 사장. 그는 각종 투구동작을 취해가며 열정적인 강연을 했다. 특히 “밤낮으로 연습한 덕분에 나중에는 공을 꽤 잘 던졌고 동네 야구 시합에서는 구원투수로 활약했다”는 말이 인상적이었다.

그의 야구사랑은 40여년 동안 이어진다. 초등학교 시절에는 일본 스포츠 만화 ‘거인의 별’을 보고 주인공처럼 되고 싶은 마음에 모래주머니를 차고 등하교를 했다. 중학교 시절 숱하게 야구장을 드나들었다. 전봇대에 폐타이어를 매달아놓고 방망이질을 해가며 야구에 대한 열정을 불살랐다.

롯데 자이언츠의 최동원 투수가 자신의 우상이었던 김 사장은 야구단을 통해 게임산업의 사회적 가치를 인정받고 지역사회에 공헌하겠다는 각오를 다진 끝에 마침내 한국 프로야구 제9구단의 구단주가 되었다. 그는 최근 NC 다이노스가 가을 캠프를 차린 전남 강진을 직접 찾을 정도로 야구 사랑에 강속구를 던지고 있다.

강연 후 한 청소년이 “키가 조금 컸으면 야구선수가 됐을 것이라고 했는데 체구가 크면 야구에 유리한가요?”라는 질문을 했다. 김 사장은 “키 컸으면 좋겠어요. 모든 경기에서 머리를 사용해 앞으로 일어날 일을 추론하는게 제일 중요하다. 하지만 신체적인 조건도 무시 못한다. 체격이 좋으면 도움이 된다”고 답했다.

지난 1일 한국콘텐츠진흥원에서 연 ‘차세대 콘텐츠 컨퍼런스’를 보러갔다. 거기서 김택진 사장의 이야기를 우연히 듣게 되었다. 엔씨소프트 리니지 북미본부장이었던 김규호 CEWIT코리아 연구본부장이었다.

두 사람은 현대전자에 같이 다녔고, 김 사장은 당시 과장이었다. 그는 어느날 9층에서 ‘디아블로’를 하고 있는 김 과장을 발견했다. 김 과장은 “형, 이런 거 해야 돼”라고 했고 그는 “관심없어. 이런 거 왜 해?”했다는 것. 그로부터 2년 후 ‘리니지’가 나왔고 혁명을 일으켰다는 것.

김 본부장은 “나중에서야 그들은 꿈이 있었다. 저 사람들은 꿈이 있는데 나는 왜 없지. 나는 꿈이 없다. 디엔에이 없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택진 사장의 재산이 1조 정도 되겠죠. 당시 혁명의 소리 들었는데 나는 인식 못했다. 김 사장이 ‘여기 직원들 1000만원 넣어 집한 채 가져야지요’라고 권했을 때도 안 넣었다. 벤처가 뜬다는 정보 들었는데 인식을 못했다”고 했다.

최근 다시 스마트폰 시장을 중심으로 그때와 비슷한 기회가 찾아왔다는 말을 강조하기 위해 던진 말이었지만 시사하는 바가 컸다. 김 본부장은 “여러분 주변 돌아가는 주변 정보 들으십시오. 미치기 직전 열정. 그 열정이 모여 꿈을 드라이브한다”고 했다. 그랬다. 김 사장의 야구에 대한 사랑은 꿈을 만들어냈던 열정이 이뤄낸 또다른 꿈이었다.

비록 야구공의 실밥이 불교에서 말하는 108번뇌처럼 108개지만 청소년들에게 실밥의 과학적 원리를 설명하는 김 사장과 투수가 던진 공을 타자가 배트로 치기까지 인간의 뇌에서 벌어지는 일에 대해 설명한 윤송이 부사장의 앙상블이 참 멋있다, 라는 생각이 들었다.

강연 내용도 남편이 장군하면 아내가 멍군하듯 부창부수(夫唱婦隨)였다. 지난달 10일 게임전시회 지스타 2011이 열리고 있는 부산 벡스코현장에 나란히 모습을 드러냈던 것처럼 말이다. 김 사장이 공중에서 일어나는 실밥과 공기의 마찰 관계에 따라 달라지는 볼의 종류를 설명하면, 마운드에서 타석까지 공이 날아오는 평균시간 0.4초 동안 온갖 생각이 스쳐가는 것을 풀어주는 부부의 하모니였다. 

“좋은 뜻으로 시작한 일을 좋은 결과로 만들어내는 사람”이 프로페셔널이라고 한다. 그리고 좋은 뜻은 꿈과 열정을 가리킨다. 김택진 사장은 한국 게임시장에서 ‘리니지’ ‘리니지2’ ‘아이온’의 3연타석 홈런을 치며 게임계의 지존으로 등극했다.

그는 비록 야구 구단주로서는 초보지만  이미 좋은 결과를 만들어낼 꿈과 열정을 위해 준비를 착착 해나가고 있다. 그의 너클볼이 야구판의 글러브에 꽂힐 때 아무도 손 못대는 광속구가 될 수 있을지 야구판은 물론 게임업계에서도 점점 관심이 커져가고 있다.   

박명기 기자

< 저작권자 © 게임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아이콘박명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자동등록방지 이미지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1
소니 플스5, 가격 499달러 확정…11월 12일 발매
2
‘폴가이즈’, 캐릭터 해부도 공개…네티즌들 “안물안궁”
3
펄어비스, 전 직원에 신형 ‘아이패드 프로’ 깜짝 선물
4
‘던파’, 슈퍼계정 등장?…네오플 “철저한 진상 조사중”
5
24K 도금 플스5 나온다…가격 1200만원 ‘깜짝’
6
위메이드, 액토즈에 2조5600억 손배소…게임업계 사상최대
7
‘발로란트’, 모바일 버전 구체화…터치스크린 UI 도입
8
소니 플스5, 내일부터 예약 판매…국내 가격 62만8천원
9
신정환, 포커게임 모델 됐다…‘다미포커’ 출시 임박
10
엔씨소프트-넷마블-펄어비스, ‘K-뉴딜지수’ 핵심종목 선정
깨톡

[기자수첩] ‘배그 모바일’ 쫓아낸 인도, 게임판 ‘발리우드’ 노린다

[기자수첩] ‘배그 모바일’ 쫓아낸 인도, 게임판 ‘발리우드’ 노린다
최근 인도가 ‘배틀그라운드 모바일’을 비롯한 중국 모바일게임들을 대거 차단한 사건이 전세계 게...
노답캐릭

[기자의눈] 中 저질 게임 광고, 이제는 ‘유튜브의 공해’

[기자의눈] 中 저질 게임 광고, 이제는 ‘유튜브의 공해’
저질 광고로 적발된 중국 게임사들이 게임 이름만 살짝 바꾸고 여전히 서비스와 광고를 지속하고 ...
게임별곡

[게임별곡] 피 터지던 라이벌 스퀘어와 에닉스 합병은 '성공작'

[게임별곡] 피 터지던 라이벌 스퀘어와 에닉스 합병은 '성공작'
"그런데 그것이 실제로 일어났습니다.”만우절에 거짓말 같은 일이 실제로 일어났다. 2003년 ...
외부칼럼

[KGMA 공동기획] 결론은 돈! 중독세 논란으로 바라보는 돈의 전쟁

[KGMA 공동기획] 결론은 돈! 중독세 논란으로 바라보는 돈의 전쟁
10부작으로 진행될 이번 기획은 다가온 게임 질병의 시대를 맞아 그간 한국게임이 받아온 게임 ...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rss home back top
한경닷컴게임톡 게임톡(주)| 등록번호:서울 아 01448 | 등록일자 2010.12.10. | 제호:게임톡 | 발행·편집인 : 박명기
주소: [06621] 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 365 도씨에빛 1차 1103호 |
발행일자 2011.10.27.| 대표전화 : 070)7717-3264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민재
Copyright © 2011 게임톡.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ametoc.co.kr
ndsof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