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7.5.23 11:57
오피니언노답캐릭
[백민재의 노답캐릭] 넥슨을 위한 나라는 없다?메이플스토리2 출시 이후 4위-모바일e스포츠 진출 '1등 회사 자존심' 살릴까
백민재 기자  |  mynescafe@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7.14  11:02:5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요즘 판교에서 가장 바쁜 게임사는 넥슨이다. 신작 온라인게임 ‘메이플스토리2’는 정식 서비스 시작 첫날에만 무려 30만 명의 유저가 몰렸다. 게임업계 예상을 훌쩍 뛰어넘었다. 밀려드는 유저를 서버가 다 수용하지 못해 점검을 반복해야 했다. 게임트릭스에 따르면 이 게임은 관록의 터줏대감 ‘스타크래프트’를 밀어내고 PC방 점유율 4위(3.85%, 12일 현재)에 안착했다.

모바일시장에서 넥슨은 매달 ‘모바일데이’를 통해 신작 게임을 발표한다. 최근에는 모바일 e스포츠 활성화 프로젝트에도 뛰어들었다. 첫 모바일 e스포츠 종목으로는 ‘마비노기 듀얼’과 ‘광개토태왕’이 낙점됐다. 물론 성공 가능성은 장담할 수 없다. 하지만 넥슨은 이 시도가 온라인게임보다 훨씬 짧은 모바일게임의 수명을 늘려줄 수 있을 것이라 봤다.

돈을 들인 만큼 성공하는 게임을 보기 힘든 시대다. 현재 대부분 한국 게임사들은 개발 기간이 짧고 빠르게 돈을 벌 수 있는 모바일게임에 올인하고 있다. 위메이드, 넷마블, NHN엔터테인먼트 등 대형 게임사들조차 하나둘씩 온라인게임에서 손을 떼는 실정이다.

모두가 알고 있다. 게임으로 이윤을 추구하려면 온라인게임은 하루 빨리 집어치우고 모바일게임을 찍어내야 한다는 것을. 아이러니하게도, ‘가장 돈 밝히는 회사’로 낙인찍힌 넥슨은 다른 회사들과 달리 온라인게임을 포기하지 않고 있다. 인기 온라인게임 20위권 안에 있는 게임 중, 넥슨이 서비스하는 게임만 7종이다.

‘메이플스토리2’ 정식 서비스 전, 넥슨의 김진만 디렉터는 인터뷰에서 “처음부터 과도한 유료화는 생각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더불어 “물론 넥슨에서 이런 말하면 유저들이 콧방귀 뀔 것이라는 걸 잘 알고 있다”라며 씁쓸한 웃음을 보였다. 서비스 일주일째인 현재, 사행성이나 과도한 유료화로 인한 논란은 벌어지지 않고 있다.

 

   
 

한국에서 넥슨의 이윤 추구에는 유독 날선 시선이 꽂힌다. 넥슨코리아에 근무하는 인원 중 60%가 개발자 직군이며, 매년 수십억원의 적자를 감수하며 넥슨컴퓨터박물관을 운영하고, 한국에서 라이브 서비스를 가장 잘하는 회사라는 사실은 “직원들 월급도 랜덤 박스로 나눠줘라”는 조롱 앞에 가볍게 무시당한다.

유료 아이템으로 인한 밸런스 붕괴나 사행성 조장은 당연히 비판받아야 한다. 넥슨의 몇몇 게임들은 얼마 전까지만 해도 이러한 문제로 인해 유저들로부터 질타를 받았다. 어쩌면 ‘돈슨’의 이미지를 자초했다.

하지만 끝없이 새로운 게임을 선보이고, 시장의 파이를 키우기 위한 전략을 세우고, 올바른 게임 문화를 정착시키려는 넥슨의 노력마저 깎아내리는 것은 가혹하다.

넥슨은 올해 상반기 엔씨소프트와 극심한 경영권 분쟁을 겪었다. 뒤이어 내부 직원들의 문책성 인사를 놓고 게임업계에 무성한 뒷말을 만들어냈다. 애초 게임 개발사의 이미지가 약한데다, 안팎의 문제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하면서 체면을 단단히 구겼다.

잘못했던 부분이 있다면 겸허하게 받아들이고 고쳐나가면 된다. 지금 넥슨에게는 ‘돈슨’이라는 색안경보다 격려와 응원이 필요한 때다. 넥슨은 명실상부 한국 최대의 게임사다. 1등이라는 멍에는 때로 가시면류관을 쓸 수도 있지만 결코 그 존재마저 가벼운 것은 아니다.

게임톡 백민재 기자 mynescafe@naver.com

< 저작권자 © 게임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아이콘백민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자동등록방지 이미지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1
[NDC 17] “클래시로얄, 슈퍼셀 CEO도 ‘망했다’며 반대”
2
넷마블게임즈, 화려한 코스피 입성 ‘게임업계 대장주’
3
블루홀 김지호 PD 퇴사… VR게임 ‘일단멈춤’
4
네오위즈 "얼마만이냐" 모바일게임 매출 10위권내 2개
5
카카오 조수용 부사장, 박지윤과 열애설…“연인 아니다”
6
페이스북 한발 빼고, 텐센트 진출...글로벌 VR시장 출렁
7
[특별기고] 구로디지털단지에 오징어배가 뜬다?
8
위메이드 장현국 대표 “개발팀에 상처…진심으로 사과”
9
[NDC 17] 박진배 “취업 안되면 탈조선이라도 하라”
10
엔씨소프트, ‘리니지M’ 내부 테스트 버전 유출 ‘공식사과’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rss home back top
한경닷컴게임톡 게임톡(주)| 등록번호:서울 아 01448 | 등록일자 2010.12.10. | 제호:게임톡 | 발행·편집인 : 박명기
주소: [06621] 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 365 도씨에빛 1차 1103호 | 발행일자 2011.10.27.| 대표전화 : 070)7717-3264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민재
Copyright © 2011 게임톡.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ametoc.co.kr
ndsof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