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8.12 11:53
리뷰/프리뷰리뷰
[리뷰] 카드RPG란 이런 것, 로코조이 노하우 집대성한 '초시공영웅전설'15일 한중일 동시 출시... 완성도 높지만 현지화 아쉬워
서동민 기자  |  cromdandy@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1.20  21:40:0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중국 최고의 카드RPG를 목표로 개발했다.”

싱샨후 로코조이 대표는 ‘초시공영웅전설’에 대해 높은 자신감을 표했다. 과연 그의 말은 허언이 아니었다. 3년간 공들인 개발기간, PVP콘텐츠라는 신무기, 해외 유명 개발진 및 성우 대거 투입 등 ‘초시공영웅전설’은 로코조이의 전사적 역량과 투자비용이 총집약된 게임이다. 카드RPG 명가로 발돋움하는 로코조이의 차세대 성장동력이 되기에 여러 모로 부족하지 않다.

로코조이는 ‘탑오브탱커’로 이미 이 분야에서 정상을 맛본 경험이 있다. ‘탑오브탱커’ 중국 사용자 수만 무려 1억여명이다. ‘초시공영웅전설’에 거는 기대도 그만큼 클 수밖에. 그러나 노련한 로코조이에게도 중국 및 글로벌시장은 만만치 않았다. 1월 15일 한중일 동시 출시한 ‘초시공영웅전설’은 20일 현재 중국 앱스토어 매출 순위 62위에서 고전을 면치 못하는 중이다. 한국의 경우 72위, 일본의 경우 100위권 밖이다.

   
 

구성, 소재, 콘텐츠 등 웰메이드 게임으로 부족함 없어

게임 자체만 놓고 보면 충분히 웰메이드 반열에 들 자격이 있다. 5명의 영웅을 배치해서 적의 공격을 막아낸다는 구성은 일반적인 카드RPG의 그것과 다를 바가 없다. 하지만 전체적인 만듦새는 제법 야무지다. 호쾌한 타격감, 아기자기한 캐릭터, 화려한 그래픽 효과, 다양한 성우진 스펙트럼까지 나무랄 데가 없다. 그동안 로코조이가 카드RPG에서 쌓은 노하우가 그대로 녹아 있다.

글로벌 공략을 위해 모두에게 익숙한 고전 IP를 활용했다는 점도 주목할만 하다. 대만의 PC 패키지 게임 '초시공영웅전설'을 바탕으로 동서고금의 신화, 소설, 동화 등의 유명한 인물들을 총출동시켰다. 한국의 인물로는 세종대왕과 이순신, 일본의 인물로는 오다 노부나가가 등장한다. 아서왕, 클레오파트라, 초선 등 다수의 유명 인물들을 영웅으로 디자인했다.

한국, 중국, 일본 유저들을 한 서버에서 싸우게끔 만든 PVP콘텐츠도 괜찮은 아이디어다. 역사적으로나 정치적으로나 복잡한 관계에 놓인 한중일이 아닌가. 왠지 다른 나라 유저들에게는 지고 싶지 않다. 묘한 경쟁심이 게임을 놓지 못하게 만든다.

   
 

중국 중심 시각과 부족한 현지화 아쉬워

그러나 중국 특유의 중화사상은 고개를 갸우뚱하게 만든다. 전세계 영웅들이 총출동하지만, 스토리상 주인공은 삼국지연의의 조운이다. 나머지는 조연 역할에 머무른다. 게다가 등장하는 여성 영웅들은 죄다 조운의 매력에 빠져 헤어나오지 못한다. 정작 조운은 여자에게 별 관심이 없는, 의협심에 불타는 전형적인 열혈 캐릭터인데 말이다. 마치 통속적인 무협소설을 보는 느낌이라 손발이 오그라들 정도다. 도무지 감정 이입이 되지 않는다.

한국 영웅으로 세종대왕을 선택한 것도 다분히 중국 중심적 시각이다. 중국인에게 익숙한 위인을 고르다보니 어쩔 수 없었겠지만, 온화한 이미지의 세종대왕이 전투를 벌이는 모습은 한국인에게는 너무나 어색하다. 한국 개발사라면 세종대왕 대신 홍길동, 일지매, 전우치, 광개토대왕 등 전쟁영웅에 가까운 인물들을 선정했을 것이다.

   
 

‘초시공영웅전설’이 전세계 영웅들을 골고루 등장시켜 글로벌 경쟁력을 키우려 한 점은 높이 살 만하다. 그러나 다른 나라에 대한 이해도와 현지화가 부족하지 않았나 싶다. 최근 수많은 게임들이 글로벌 원빌드 론칭을 시도하는데, 이 중 철저한 현지화 작업이 뒷받침되지 않는 게임이 성공한 사례는 없다. ‘초시공영웅전설’이 완성도 높은 게임성만큼 철저한 현지화도 갖추길 기대해본다.

게임톡 서동민 기자 cromdandy@naver.com

< 저작권자 © 게임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아이콘서동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자동등록방지 이미지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rio
이미 다른게임에서 홍길동, 전우치 등은 많이 써먹었죠
(2016-01-21 12:00:51)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

가장 많이 본 기사
1
[기자수첩] 올해 중국 차이나조이를 주목해야 하는 이유
2
“게임 너무 잘해서”…‘걸카페건’, 멀쩡한 유저 핵으로 감지
3
블리자드 “디아블로 이모탈, 비공개 테스트 임박”
4
넥슨 ‘던파 모바일’, 中 ‘차이나조이 2020’ 첫 공개
5
‘BTS월드’ 테이크원컴퍼니, ‘예비유니콘 기업’ 됐다
6
이대형 대표 복귀작 ‘아이러브커피N’, 정식 서비스 돌입
7
코인닐, 디파이 ‘이더리움 볼트’ 8월 2일 상장
8
카카오게임즈, 코스닥 상장 예심 승인…공모 절차 본격화
9
진승호 디렉터 신작 ‘베리드 스타즈’, 초도 물량 매진
10
임철호 이사장 “미래먹거리, 무인이동체 융복합 플랫폼 떴다”
깨톡

[기자수첩] 올해 중국 차이나조이를 주목해야 하는 이유

[기자수첩] 올해 중국 차이나조이를 주목해야 하는 이유
중국의 국제게임쇼 차이나조이 2020이 7월 31일부터 8월 3일까지 상하이 신국제엑스포센터에...
노답캐릭

[기자의눈] 中 저질 게임 광고, 이제는 ‘유튜브의 공해’

[기자의눈] 中 저질 게임 광고, 이제는 ‘유튜브의 공해’
저질 광고로 적발된 중국 게임사들이 게임 이름만 살짝 바꾸고 여전히 서비스와 광고를 지속하고 ...
게임별곡

[게임별곡] 스퀘어 전설이 된 '성검전설' 탄생 비사

[게임별곡] 스퀘어 전설이 된 '성검전설' 탄생 비사
‘성검전설’은 스퀘어(현 스퀘어에닉스)의 게임 중 3대 RPG로 꼽히던 게임이다. ‘파이널판타...
외부칼럼

[KGMA 공동기획] 결론은 돈! 중독세 논란으로 바라보는 돈의 전쟁

[KGMA 공동기획] 결론은 돈! 중독세 논란으로 바라보는 돈의 전쟁
10부작으로 진행될 이번 기획은 다가온 게임 질병의 시대를 맞아 그간 한국게임이 받아온 게임 ...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rss home back top
한경닷컴게임톡 게임톡(주)| 등록번호:서울 아 01448 | 등록일자 2010.12.10. | 제호:게임톡 | 발행·편집인 : 박명기
주소: [06621] 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 365 도씨에빛 1차 1103호 |
발행일자 2011.10.27.| 대표전화 : 070)7717-3264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민재
Copyright © 2011 게임톡.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ametoc.co.kr
ndsof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