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7.3.24 18:52
플랫폼기어
가상현실(VR), 롤러코스터와 만남 “놀이공원이 바뀐다”놀이공원 낡은 롤러코스터, 가상현실과 만나 새로운 체험 제공 나서
윤민섭 인턴기자  |  minseop9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8.31  14:41:2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자리에 앉아 기어VR을 착용하자 새로운 세상이 펼쳐진다. 타고 있던 롤러코스터는 온데간데없고, 위태위태하게 하늘에 매달린 지하철에 갇혀 있다. 도심은 악의 침공에 초토화됐다. 금방이라도 추락할 것 같은 절체절명의 위기 상황, 슈퍼맨이 등장해 악당과 주먹을 교환하기 시작한다. 그러는 동안 지하철은 급경사와 커브를 반복한다.

위기감이 절정에 이르는 순간, 마침내 슈퍼맨이 렉스 루터를 물리친다. 이어 나와 지하철을 안전한 곳까지 엄호해준다. 사람들의 환호와 함께 롤러코스터의 안전바가 올라가는 소리가 들린다. 미국 매사추세츠 주의 놀이공원 식스 플래그스(Six flags)의 롤러코스터 ‘라이드 오브 스틸’ 탑승기다.

놀이공원에 혁신의 바람이 불고 있다. 식상할 대로 식상해진 옛 롤러코스터에 VR을 결합해 새 숨결을 불어넣는 것이다. 식스 플래그스는 2015년 삼성전자와 손을 잡았다. 자신들의 오래된 롤러코스터들을 재활용하기 위해서다.

현재 식스 플래그스의 몇몇 롤러코스터에서는 탑승 전 기어 VR을 착용여부를 정할 수 있다. 이 특별한 기어 VR은 롤러코스터 코스에 맞게 제작된 서사를 제공한다. 예를 들어 영상 속에서 내리막길을 내려온다면 실제 롤러코스터도 내리막을 질주하는 식이다. 여기에 슈퍼맨, 에일리언과 같은 IP나 캐릭터까지 추가되니 몰입도는 배가 된다.

2015년 독일 유로파 파크의 ‘알펜 익스프레스’를 시작으로 많은 놀이공원들이 롤러코스터에 VR 기술을 활용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잉글랜드의 알톤 타워 역시 지난 3월 VR 기기를 도입해 일종의 판타지랜드를 구현해냈다.

놀이공원 입장에서는 그 거대한 구조물을 재건축 없이 매일매일 새로운 콘셉트로 바꿀 수 있는 셈이다. 이에 같은 코스, 같은 테마에 싫증이 났던 방문객들도 다시금 발길을 되돌리기 시작했다.

VR과 테마파크의 만남은 한국에서도 각광을 받고 있다. 에버랜드는 이미 지난 4월 기어VR과 롤러코스터 형태의 시뮬레이션 기구를 결합한 ‘기어VR 어드벤처’를 오픈했다. 롯데월드 역시 HMD(Head Mounted Display)를 착용하고 탑승하는 ‘VR코스터’를 오는 10월 선보일 예정이다.

게임톡 윤민섭 인턴기자 minseop90@naver.com

< 저작권자 © 게임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아이콘윤민섭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자동등록방지 이미지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1
넷마블 야근금지 효과? 펄어비스 “칼퇴근 보장” 선언
2
김진수 베스파 대표 "잔고 2330원 절망 딛고 흥행홈런"
3
메이크어스 최재윤 이사 “MCN 시장, 이미 성장 한계”
4
[창간 5주년] BJ 난닝구 “나이는 숫자일 뿐…소통이 중요”
5
‘無마케팅’ 흙수저 게임들 반란…자수성가 비결은?
6
엔씨소프트, 박보영 주연 ‘힘쎈여자 도봉순’ 등장
7
‘리니지’, 집행검 가격 폭락…‘시장경제 적신호’
8
‘파이널블레이드’ 박경재 대표 “스타트업, 성공 가능성 충분”
9
[창간 5주년] 커피향기 찾아서…게임사 5大 카페 방문기
10
걸스데이 소진, ‘리니지2 레볼루션’ 97레벨 ‘깜짝’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rss home back top
한경닷컴게임톡 [137-858] 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 365 도씨에빛 1차 1103호 게임톡  |  대표전화 : 070)7717-3264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1448  |  등록일자 2010.12.1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민재  |  발행·편집인 : 박명기
Copyright © 2011 게임톡.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ametoc.co.kr
ndsof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