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7.12.18 20:57
사회 문화영화
‘너의 이름은’ 신카이 마코토 감독 “50번 본 관객 놀랍다”‘너의 이름은’ 신카이 마코토 감독, 10일 앙코르 내한 기자회견 진행
백민재 기자  |  mynescafe@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2.10  20:24:0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350만 관객을 돌파하며 국내 최고의 일본영화 흥행작으로 등극한 ‘너의 이름은.’의 신카이 마코토 감독이 앙코르 내한 행사를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앙코르 내한한 신카이 마코토 감독은 10일 오전 서울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진행된 기자회견 현장에 참석했다. 그는 한국에서의 ‘너의 이름은.’ 흥행 신드롬에 대해 거듭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그는 “어느 날 갑자기 어른이 되는 것이 아니라, 어렸을 적부터 연속적인 과정을 거쳐 어른의 삶을 살게 된다. 마음 속에는 학창시절에 느꼈던 감정, 모습들이 남아있다고 생각한다”며 “이러한 감정에 많은 관객 분들이 공감해 주신 것 같아 기쁘게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뒤이어 영화 속 재난의 모티브가 된 동일본 대지진, 세월호 참사에 대한 질문에 대해 “굉장히 슬픈 기억이지만 이 영화가 작은 위로와 희망이 됐으면 좋겠다”며 “내일에 대한 강한 희망을 젊은이들에게 주고 싶었다. 조금이나마 더 나은 미래를 만들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는 메시지가 전달됐다면 더 바랄 것이 없다”고 답했다.

   
 

애니메이션 감독을 꿈꾸는 젊은이들에게는 “지금의 아픔과 기쁨을 오래도록 기억해야 한다”며 “기술은 그 뒤에 따라오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따뜻한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신카이 마코토 감독은 “무대인사 때 여쭤보니 90% 이상이 3번 이상 본 관객 분들이었다. 10번 이상도 꽤 있었고, 50번을 본 관객 분도 있었다”며 “다시 보고 싶어지는 영화를 만들고 싶다 생각했는데, 굉장히 놀랍고 기뻤다”고 전했다.

이어서 “덕분에 350만이라는 수치가 나올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어쩌면 ‘너의 이름은.’을 본 관객 분은 100만명 정도가 아닐까 하는 생각까지 들었다”고 말하며 웃음을 지었다. 마지막으로 그는 “차기작은 막 구상을 시작한 단계”라며 “이번에 생각지도 못했던 큰 사랑을 받았다. 다음 작품도 엔터테인먼트적인 재미가 많은 영화를 만들고 싶다”고 포부를 전했다.

게임톡 백민재 기자 mynescafe@naver.com

< 저작권자 © 게임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아이콘백민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자동등록방지 이미지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1
웹툰 작가 귀귀 “페미니스트 선언”…노골적 표현 ‘파장’
2
비트뱅크, 암호화폐 사전 구매 플랫폼 ‘토큰뱅크’ 오픈
3
[핫] 게임사 트리노드, 전직원에게 ‘아이폰X’ 깜짝 선물
4
中, 발로 승리한 韓 게이머에 “미개한 행동” 분노
5
‘소녀전선’, 삭제된 ‘검열해제’ 다시 풀렸다
6
‘라그나로크 제로’, 결국 서비스 중단 선언 “고개숙여 사죄”
7
‘테라M’, 리니지M 제쳤다…첫날 매출 1위 ‘기염’
8
엔씨소프트, ‘블소’ 이어 ‘아이온’도 부분유료화 전환
9
“역대급 반전”…오연서 ‘검은사막’ 광고 인기 폭발
10
‘라그나로크 제로’, 이틀째 접속 불가…공지만 15번째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rss home back top
한경닷컴게임톡 게임톡(주)| 등록번호:서울 아 01448 | 등록일자 2010.12.10. | 제호:게임톡 | 발행·편집인 : 박명기
주소: [06621] 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 365 도씨에빛 1차 1103호 |
발행일자 2011.10.27.| 대표전화 : 070)7717-3264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민재
Copyright © 2011 게임톡.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ametoc.co.kr
ndsof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