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7.4.28 18:23
e스포츠
리그오브레전드, ‘쏠전’으로 ‘1대1 맞짱’ 백미 선사라이엇게임즈, 3000만원 우승상금 걸린 공식적인 1대1 이벤트 매치 진행
황대영 기자  |  yilsim@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3.31  21:22:3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철저한 팀전 게임인 ‘리그오브레전드(LoL, 롤)’은 개인 기량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팀워크를 강조한다. 각 포지션별 역할과 적절한 스킬 활용까지 모든 초점이 팀워크에 맞춰져 있다.

하지만 가끔 승부에서 패배하거나, 팀원과 불화를 겪을 때 채팅창에 올라오는 말이 있다. “너 1대1 뜰까?” “이길 자신 있냐?” “우리 팀 트롤만 아니었어도 내가 너 바른다”. 많은 ‘리그오브레전드’ 유저들이 한 번쯤은 들었을 말이다.

라이엇게임즈는 만우절을 앞 둔 3월 31일, 이벤트 매치인 ‘쏠전’을 열었다. 소환사의 협곡에서 펼쳐지는 진검승부다. 라이엇게임즈는 매년 연말에 펼쳐지는 올스타전에서 프로선수들의 1대1 대전을 진행한다. 하지만 유저들에게는 칼바람 나락보다 소환사의 협곡에서 펼쳐지는 대결에서 더욱 흥미진진함을 느낀다.

‘쏠전’은 미드라인, 탑, 바텀 라인에서 퍼스트블러드(선취점)를 기록하거나 첫 번째 포탑이 철거되면 승패가 가려진다. 귀환은 경기 중 단 한 번만 허용된다.

정글러, 바텀, 탑 등 아무것도 도움받을 수 없다. 단지 개인의 실력으로 상대를 제압해야 한다. 벤, 픽, 특성, 룬, 소환사의 주문(스펠) 등 경기 세팅부터 치밀한 두뇌싸움이 시작된다.

   
 

‘쏠전’은 단지 대미지만 주고 받는 게 아니다. 미니언 대미지부터 스킬 사용, 상대 스킬의 쿨타임 등 모든 변수가 복합적으로 섞여있다. 팀 대전처럼 다른 변수가 포함되지 않는 만큼 단지 바로 눈 앞의 적에게 더욱 집중해야 한다.

찰나의 순간에 승패는 가려진다. 누가 딜 교환에서 이익을 보거나, 6레벨 궁극기 타이밍에 어떤 방식으로 되돌려 주느냐에 따라 승패는 명확하게 갈렸다. 철저한 눈치 싸움의 연속이다.

부쉬(수풀)에 숨는 것도 필요 없다. 어디에 있든 상대에게 치명상을 줄 수 있는 한방만 노리면 된다. 소환사 주문 타이밍부터 타워 대미지, 스킬 대미지 등 미세한 계산까지 하나하나가 승패에 바로 반영됐다.

고인 챔프, OP 챔프 모두 소용이 없다. 믿을 건 키보드와 마우스를 쥔 손 뿐이다. 6도란링, 6도란검 등 대회나 실제 게임에서 ‘트롤’이라고 불리는 아이템 세팅도 여기에서는 용납된다. 그래서인지 ‘쏠전’은 관전 모드부터 묘한 매력이 있었다. 5대5 대전에서 장타 게임이면 50분 이상 걸리는 승부의 시간이 대부분 15분을 넘지 않았다.

‘쏠전’은 승부가 거의 6레벨 이전에 갈렸다. 챔피언으로 좁혀오는 시야 싸움도 필요 없고, 관전자의 입장에서 긴박한 승부와 역전극을 명확하게 확인할 수 있었다. 승패는 챔피언 몸에서 올라가는 퍼스트블러드 보상 ‘+400’ 숫자만 보면 된다.

그간 라이엇게임즈는 소환사의 협곡에서 펼쳐지는 5대5 매치만 공식적인 대전으로 인정해왔다. 하지만 이번 ‘쏠전’을 공식적으로 주관함으로써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뒀다. 정형화되고 있는 경기에 신규 모드로 새로운 활력소를 부여할지 주목된다.

한편 3월 31일 서울 대치동 아프리카프릭업 스튜디오에서 벌어진 ‘쏠전’에서는 김대호(cvMAX)가 서지선(나라카일)을 세트스코어 2대0으로 꺾고, 초대 쏠전 왕좌와 함께 우승상금 3000만원을 거머쥐었다.

   
<좌로부터 쏠전 우승자 김대호(cvMAX), 라이엇게임즈 이승현 한국대표>
게임톡 황대영 기자 yilsim@daum.net

< 저작권자 © 게임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아이콘황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자동등록방지 이미지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1
[NDC 17] “클래시로얄, 슈퍼셀 CEO도 ‘망했다’며 반대”
2
“베드신 실감”…성인용 VR플랫폼 ‘그린라이트’ 론칭
3
‘배틀그라운드’ 김창한 PD “17년간 실패만 거듭했다”
4
신명용 대표 “오늘도환생, 발번역도 해외유저들이 고쳐줘”
5
저커버그, 스마트폰 종말 선언…“VR·AR이 대체할 것”
6
[백민재의 노답캐릭] 우리가 ‘스타크래프트’를 하는 이유
7
“안경 쓴듯” 선명해진 ‘스타크래프트’ 유닛 공개
8
위메이드, 2000억원 규모 카카오 보유지분 전량 처분
9
VR 체험 끝판왕, 롯데월드 ‘VR스페이스’ 가보니
10
나경원 의원 “잘못된 게임 규제, 자율성 가로막아”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rss home back top
한경닷컴게임톡 [137-858] 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 365 도씨에빛 1차 1103호 게임톡  |  대표전화 : 070)7717-3264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1448  |  등록일자 2010.12.1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민재  |  발행·편집인 : 박명기
Copyright © 2011 게임톡.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ametoc.co.kr
ndsof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