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7.5.27 08:28
게임콘솔
[NDC 17] 코에이 ‘삼국지’, 30년 장수 비결…“변화와 독창성”에치고야 카즈히로 ‘삼국지’ IP 프로듀서, NDC서 IP 노하우 강연
서동민 기자  |  cromdandy@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4.26  17:19:1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코에이테크모게임즈(코에이)가 1985년 첫 작품 이후 30년 넘게 사랑받고 있는 전략 시뮬레이션게임 ‘삼국지’의 장수 비결을 공개했다.

에치고야 카즈히로 코에이 프로듀서는 26일 경기도 판교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열린 넥슨개발자컨퍼런스(NDC)에서 ‘삼국지’, ‘진삼국무쌍’ 등 코에이 장수게임들의 IP(지적재산권) 관리 노하우에 대해 강연했다. 카즈히로 프로듀서는 1994년 코에이에 입사해 ‘태합입지전’, ‘진삼국무쌍2’, ‘전국무쌍’ 등에서 메인 플래너를 담당했으며 현재는 ‘삼국지’ IP 총괄 프로듀서를 맡고 있다.

코에이의 ‘삼국지’는 삼국지연의를 기반으로 1985년부터 2017년까지 계속해서 시리즈를 이어오고 있는 역사 전략 시뮬레이션게임이다. 이 게임을 바탕으로 1995년 SRPG ‘삼국지 영걸전’, 2000년 ‘진삼국무쌍’ 등이 갈라져 나와 또다른 IP로 자리매김했다. 넥슨의 인기 모바일게임 ‘삼국지 조조전’과 ‘진삼국무쌍 언리쉬드’도 코에이의 IP를 바탕으로 개발됐다.

   
 

이 같은 성공은 ‘삼국지’의 히트에 안주하지 않고 꾸준히 신작을 만들어내려는 코에이의 노력에서 비롯됐다. 코에이는 ‘삼국지’와 ‘노부나가의야망(한국명 신장의야망)’ 등 기존 작품의 후속작을 꾸준히 발표하는 가운데 ‘인왕’, ‘토귀전’ 등의 신작 게임도 계속해서 출시하고 있다.

신작이 성공한 이후에는 플랫폼 확장, 장르 다변화, 다른 게임과의 콜라보레이션 등으로 IP의 입지를 굳히는 전략을 택했다. 카즈히로 프로듀서는 “삼국지의 장르를 바꾸어 삼국지 영걸전을 만들거나, 요괴워치와 협업해 요괴삼국지 시리즈를 만든 것이 대표적인 사례”라며 “다양한 전개를 통해 새로운 IP를 창조하는 형태로 비즈니스를 전개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IP 확장이 성공하려면 독창성이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진삼국무쌍’과 ‘전국무쌍’이 대표적인 성공사례다. 그는 “진삼국무쌍은 전술이 가미된 액션게임으로, 그 전까지는 없었던 새로운 장르였기 때문에 인기를 끌었다”며 “진삼국무쌍에서 갈라져 나온 전국무쌍도 액션시스템은 완전히 다른 방식을 채택해 인기를 얻었다. 캐릭터만 바꿔서 나왔으면 독립하지 못하고 진삼국무쌍의 스핀오프 작품에 머물렀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만일 차별화에 성공하지 못하면 그 IP는 ‘실패한 IP’가 된다는 게 카즈히로 프로듀서의 설명이다. 그는 “다른 게임과 콜라보레이션을 하게 되면 더 크고 새로운 게임이 되어야 한다”며 “독립적인 게임성으로 색다른 맛을 내지 못한다면 거기까지가 그 IP의 한계”라고 말했다.

게임톡 서동민 기자 cromdandy@naver.com

< 저작권자 © 게임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아이콘서동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자동등록방지 이미지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1
엔씨 김택진 대표 “전직원에 닌텐도 스위치 선물”
2
넷마블게임즈, 화려한 코스피 입성 ‘게임업계 대장주’
3
블루홀 김지호 PD 퇴사… VR게임 ‘일단멈춤’
4
네오위즈 "얼마만이냐" 모바일게임 매출 10위권내 2개
5
카카오 조수용 부사장, 박지윤과 열애설…“연인 아니다”
6
페이스북 한발 빼고, 텐센트 진출...글로벌 VR시장 출렁
7
[특별기고] 구로디지털단지에 오징어배가 뜬다?
8
김남철 전 위메이드 대표, 옐로모바일 합류
9
김병관 의원 “게임은 마약 기사, 업계 떠나고 싶었다”
10
文 대통령 아들이 만든 게임, 컴투스 통해 출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rss home back top
한경닷컴게임톡 게임톡(주)| 등록번호:서울 아 01448 | 등록일자 2010.12.10. | 제호:게임톡 | 발행·편집인 : 박명기
주소: [06621] 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 365 도씨에빛 1차 1103호 | 발행일자 2011.10.27.| 대표전화 : 070)7717-3264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민재
Copyright © 2011 게임톡.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ametoc.co.kr
ndsof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