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7.11.21 21:48
게임온라인게임
[포커스] ‘리니지’, 동시접속자 급감…82% 떠났다엔씨소프트 리니지 동시접속자, 4년 8개월만에 22만명→4만명
황대영 기자  |  yilsim@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8.31  15:23:2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4년 8개월만에 동시접속자 82%가 감소한 리니지]

엔씨소프트의 온라인게임 ‘리니지’가 급격하게 추락하고 있다. 4년 8개월만에 동시접속자는 82%가 증발했다. 또 게임 내 동시접속자 확인이 가능한 ‘/누구’ 명령어는 지난 30일 19년만에 알아볼 수 없게 변경됐다.

‘리니지’는 신일숙 작가가 그린 동명의 만화를 원작으로 제작된 PC MMORPG로, 지난 1998년 상용 서비스를 시작한 1세대 온라인게임이다. 이 게임은 지난 2016년까지 누적 매출 3조2000억원, 2016년 4분기 역대 최대 분기 실적인 1184억원을 기록하는 등 엔씨소프트의 주력 매출원 역할을 해왔다.

통상적으로 온라인게임은 서비스 기간이 장기화되면 이용자 자연감소를 겪어, 추가적인 업데이트와 모객 프로모션으로 이용자 확보에 힘을 싣는다. 대규모 콘텐츠 업데이트, 확장팩, 무료 아이템 지급, 이용료 할인 등 다양한 마케팅이 동반된다.

하지만 ‘리니지’는 서비스 15년 차인 2012년 12월에 역대 최대 동시접속자인 22만명을 기록했다. 커뮤니티 콘텐츠를 바탕으로 서서히 이용자를 확보하며, 최신 3D 게임을 모두 물리치고 ‘대기만성(大器晩成)’ 형태로 역대급 지표를 터트렸다.

그런데 1998년부터 2012년까지 15년간 쌓은 ‘리니지’의 신화는 불과 4년 8개월만에 급격하게 무너졌다. 2017년 8월 28일 18시 기준 ‘리니지’ 전체 서버 동시접속자가 4만891명(오차범위±2000)을 기록했다. 41개 서버 평균 동시접속자는 997명으로, 이는 2012년 고점대비 무려 82%나 감소한 수치다.

   
[8월 28일 18시 기준, 리니지 각 서버별 동시접속자(오차범위±50)]

특히 개별 동시접속자는 발센, 마프르, 린델, 로데마이, 에바, 오림, 아툰 등 7개의 라이브 서버에서 700명 미만으로 나타났다. 700명 미만으로 조사된 서버에서 공성전 결과는 모두 ‘붉은 기사단(NPC)’이 성을 보유하고 있다. 즉 이용자가 부족해 정상적인 공성전이 일어나지 않았다는 소리다.

심지어 에바 서버에서는 기란, 오크 요새 등 2개의 성을 NPC가 갖고 있다. 에바 서버의 오크 요새는 7월 23일부터 1개월 넘게 공성전이 진행되지 않아 사실상 방치되고 있는 실정이다. ‘리니지’의 핵심인 커뮤니티 콘텐츠 기능이 이용자 부족으로 상실됐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리니지’의 신규 서버에서도 동시접속자 감소는 그대로 나타나고 있다. 엔씨소프트가 2015년 12월에 내놓은 해골 서버, 이듬해 9월에 내놓은 서큐버스 서버도 고점대비 1/10 수준으로 토막났다. 또 올해 7월 21일 야심차게 내놓은 특화 서버 포세이든, 빛도 이용자 부족으로 불과 41일만에 통합 수순을 밟았다.

BOT(불법 오토프로그램), 시장과 같은 비활성화 동시접속자가 존재하지 않은 1999년 12월보다도 ‘리니지’의 동시접속자는 줄었다. 게임 월드 규모의 확대와 시장, 낚시터, BOT 등 비활성화 동시접속자가 포함돼, 실상 이용자가 체감하는 동시접속자는 더욱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엔씨소프트 김창현 홍보팀장은 “리니지 동시접속자 수치는 7월에 하락했으나 다시 회복하는 추세”라며 “공성전 등 전투 활성화를 위해 하반기에 리니지 고객들이 기대할 만한 업데이트를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게임톡 황대영 기자 yilsim@daum.net

< 저작권자 © 게임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아이콘황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자동등록방지 이미지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1
[롤드컵] 페이커 “멱살 잡을 만큼 캐리하진 않았다”
2
추억의 게임 ‘라그나로크’ 돌아온다…재론칭 결정
3
네이버 한성숙 대표, 장문의 글로 ‘구글에 돌직구’
4
9만명 응원 준비 끝, 11월 4일 롤드컵 결승전 미리 보니
5
‘포켓몬고’ 차기작은 ‘해리포터’… 나이언틱 공식 발표
6
라이엇 “롤챔스 자체 방송” OGN-스포티비 계약 종료
7
한국 최초 VR방 ‘브이알플러스’ 실리콘밸리 투자받았다
8
[블리즈컨] 데프콘-최종훈, 블리즈컨 참석 ‘눈길’
9
[롤드컵] 페이커의 눈물…삼성 갤럭시, SKT 3대0 완파
10
넥슨 '메이플스토리' IP, 이제 어린이 코딩교육 교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rss home back top
한경닷컴게임톡 게임톡(주)| 등록번호:서울 아 01448 | 등록일자 2010.12.10. | 제호:게임톡 | 발행·편집인 : 박명기
주소: [06621] 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 365 도씨에빛 1차 1103호 |
발행일자 2011.10.27.| 대표전화 : 070)7717-3264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민재
Copyright © 2011 게임톡.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ametoc.co.kr
ndsof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