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4.19 18:52
게임콘솔
마리오, 배관공 은퇴? 닌텐도 “옛날에 그만뒀다”닌텐도, 공식 프로필에서 ‘마리오’ 프로필 수정
서동민 기자  |  cromdandy@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9.06  15:23:3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전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배관공 캐릭터인 닌텐도의 ‘마리오’가 배관공 일을 오래 전 그만둔 것으로 드러났다.

일본 닌텐도는 4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마리오’의 프로필을 “만능 스포츠맨으로 테니스, 야구, 축구, 자동차 경주까지 뭐든지 멋지게 해낸다”며 “사실 그는 오래 전 배관공으로 일한 적이 있는 것 같다”고 수정했다. ‘마리오’가 더 이상 배관공이 아니라는 뜻으로 풀이된다.

‘슈퍼마리오’의 아버지 미야모토 시게루에 따르면 ‘마리오’는 날 때부터 배관공 캐릭터는 아니었다. 시게루는 2010년 USA투데이와의 인터뷰에서 “마리오가 처음 등장한 동키 콩(1981)에서 그는 고릴라를 쫓는 목수였다”며 “게임의 무대가 건설 현장이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반면 마리오브라더스(1983)의 배경은 지하였고, 그에 맞게 마리오를 배관공으로 설정했던 것”이라며 “시나리오에 따라 그의 직업은 달라진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마리오’는 퍼즐게임 ‘닥터마리오(1990)’에서 의사로 등장했으며, ‘마리오 테니스64(2000)’ ‘슈퍼마리오 스트라이커(2005)’, ‘마리오 수퍼스타 베이스볼(2005)’ 등에서 스포츠 선수로 활약한 바 있다.

한편 ‘마리오’의 배관공 은퇴와 관련해 외신들은 “피치 공주를 구하러 가면서 모은 금화로 노후 준비를 끝낸 것 같다” “배관공보다는 스포츠스타의 연봉이 높다”는 반응을 보였다.

게임톡 서동민 기자 cromdandy@naver.com

< 저작권자 © 게임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아이콘서동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자동등록방지 이미지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1
5대 은행과 빗썸-업비트, ‘블록체인포럼’서 만난다
2
‘소울워커’, 때아닌 호황에 “원래 안이랬는데…” 감격
3
송관배 교수 "내년초까지 ICO 골든타임, 1조 갑부 나온다"
4
‘소녀전선-마녀의샘3’, 메갈 논란에 다른 대응 ‘격론’
5
[단독] 더블유게임즈 DDI, 미국서 불법 도박으로 피소
6
게임업계도 ‘미투’…‘블랙서바이벌’ 대표 성추행 논란
7
‘메갈 논란’ 작가들, 법적대응 예고 “마녀사냥 당해”
8
“집 담보 대출까지”…‘소울워커’ 속사정에 유저 응원 ‘쇄도’
9
김유라 대표 “한빛소프트, 게임 상장사 최초 해외 ICO 설렌다”
10
파티게임즈, ‘상장폐지 사유’ 발생…코스닥 거래정지
노답캐릭

[백민재의 노답캐릭] 소녀전선, 벽람항로, 그리고 외부자들

[백민재의 노답캐릭] 소녀전선, 벽람항로, 그리고 외부자들
한 여름 중국 상하이의 더위는 상상을 초월한다. 교통난도 서울 이상이다. 지난해 7월 어느날,...
깨톡

[서동민 기자의 깨톡] ‘검은사막 모바일’은 착하지 않다

[서동민 기자의 깨톡] ‘검은사막 모바일’은 착하지 않다
펄어비스의 모바일 MMORPG ‘검은사막 모바일(검은사막M)’이 오픈한 첫날, 게임 커뮤니티는...
물약인생

[황대영의 물약인생] 개인방송 결제 한도, 음란물은 ‘무방비’

[황대영의 물약인생] 개인방송 결제 한도, 음란물은 ‘무방비’
‘팬이랑 OO’, ‘300개 팬이랑 대딩OO 하는 중’, ‘OO떳다 OO싶을걸’, ‘OO안에 ...
외부칼럼

[김태원칼럼] 소로스도 록펠러 가문도 블록체인에 꽂힌 이유

[김태원칼럼] 소로스도 록펠러 가문도 블록체인에 꽂힌 이유
2017을 뜨겁게 달군 가장 핫한 키워드 암호화폐와 블록체인. 한 해가 지난 지금까지도 두 단...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rss home back top
한경닷컴게임톡 게임톡(주)| 등록번호:서울 아 01448 | 등록일자 2010.12.10. | 제호:게임톡 | 발행·편집인 : 박명기
주소: [06621] 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 365 도씨에빛 1차 1103호 |
발행일자 2011.10.27.| 대표전화 : 070)7717-3264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민재
Copyright © 2011 게임톡.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ametoc.co.kr
ndsof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