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7.17 09:11
게임콘솔
“박스만 한글화?” 닌텐도 스위치, 韓 유저 반응 엇갈려12월 1일 한국 정식 발매…한국어 미지원에 한글 타이틀 부족 의견 이어져
백민재 기자  |  mynescafe@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9.20  14:26:0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닌텐도의 콘솔 게임기 ‘닌텐도 스위치’가 드디어 오는 12월 1일 한국에 정식 발매된다. 지난 3월 해외에서 판매가 시작된 이후 약 7개월 만이다. 그런데 이 소식을 접한 한국 게이머들의 반응이 엇갈리고 있다.

20일 한국닌텐도는 오는 12월 1일 닌텐도 스위치를 한국에 정식 발매한다고 발표했다. 한국에서 발매되는 닌텐도 스위치의 가격은 36만원이다.

닌텐도 스위치는 지난 3월 3일 일본, 북미, 유럽에서 발매됐으며, 이미 전 세계 470만대 이상이 판매됐다. TV 등 모니터에 연결해서 사용하는 게임기이면서도, 휴대가 가능하다는 특징으로 인해 게이머들의 큰 관심을 모았다. 그러나 한국 정식 발매 소식은 반년 넘게 들려오지 않았다. 이 때문에 지금까지 한국 유저들은 해외직구나 구매대행을 통해 닌텐도 스위치를 구해야만 했다.

20일 한국 닌텐도가 스위치의 국내 정식 발매를 발표하자 이를 기다렸던 유저들은 반가움을 표시했다. 유저들은 “지금이라도 한국에 정식 발매가 돼 다행이다” “무조건 구매하겠다” “지금까지 기다려온 보람이 있다”라며 닌텐도 스위치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그러나 닌텐도 스위치 발매를 비판적인 시각으로 바라보는 유저도 많다. 정식 발매라고 하기에는 부족한 점이 많다는 것이다. 우선 한국에 판매되는 닌텐도 스위치는 본체에서 한국어를 지원하지 않는다. 한국닌텐도 측은 “본체 언어는 한국어에 대응하지 않는다”며 “외국어(영어, 일본어 등)로 이용 가능하다”고 밝혔다.

이 때문에 일부 유저들은 “기기 자체에서 한국어를 지원하지 않는데 정식 발매라 부를 수 있을지 의문”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해외에서 구매한 것과 큰 차이가 없다는 지적이다. 또 한국닌텐도는 “한국의 닌텐도 어카운트를 사용한 온라인 플레이, 다운로드 판매 등에 대해서는 미정”이라고 전했다. 이를 두고 한 유저는 “결국 박스만 한글화 한다는 것 아니냐”고 꼬집었다.

닌텐도 스위치 출시와 함께 선보일 게임 타이틀에 대해서도 의견이 분분하다. 한국닌텐도가 공개한 라인업에 따르면 ‘슈퍼마리오 오디세이’를 비롯해 ‘마계전기 디스가이아5’ ‘원더보이: 드래곤즈 트랩’ ‘뿌요뿌요 테트리스S’ ‘마리오카트8 디럭스’ ‘소닉 포스’ 등이 한국어 타이틀로 발매된다.

‘엘더스크롤 5: 스카이림’ ‘몬스터헌터 XX’ ‘울트라 스트리트 파이터2’ ‘스플래툰2’ 등은 한국어 지원 표기가 되지 않았다. 한 유저는 “한글이 지원되는 타이틀은 대부분 캐주얼이거나 번역 분량이 많지 않은 게임”이라며 “정작 텍스트가 많거나 꼭 번역이 필요한 게임은 대부분 한글화가 되지 않았다”며 아쉬움을 표했다. 발매 이후 한글화 타이틀이 추가되는 것을 따져본 뒤 구매하겠다는 유저들도 있다. 

   
 

닌텐도 스위치의 히트 게임 ‘젤다의 전설: 브레스 오브 더 와일드(야생의 숨결)’가 라인업에 포함하지 않았다는 점도 유저들의 아쉬움을 사고 있다. 이 게임은 닌텐도 스위치 독점 타이틀로, 지난 3월 발매 당시부터 유저들에 가장 인기 있는 타이틀 중 하나였다. 해외 게임 리뷰 사이트에서도 “역대급 타이틀”이라는 호평을 받았으며, “젤다를 하기 위해 스위치를 산다”는 말이 나올 정도였다.

한국닌텐도 관계자는 “현재까지 ‘젤다의 전설’ 발매 여부는 미정”이라고 답했다. 다만 업계에서는 ‘젤다의 전설’이 닌텐도 스위치 최고 인기 타이틀인 만큼, 시간이 걸리더라도 한글화가 진행될 것이라는 예상이 나온다.

게임톡 백민재 기자 mynescafe@naver.com

< 저작권자 © 게임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아이콘백민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자동등록방지 이미지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1
‘디아M’, 낚시 논란에 이름 변경 “분쟁 때문은 아냐”
2
바이낸스-네오-비트코인 등 ‘블록체인’ 거물 몰려온다
3
변인섭 의장 “해머, 이누야샤 등 대형 IP게임사 우뚝 선다”
4
‘프로듀스48’ 미야와키 사쿠라, ‘포트나이트’ 댄스 눈길
5
[류기덕의 필소굿] 게임사 부사장의 ‘독학 EDM 도전기’
6
‘하스스톤’ 前 디렉터 벤 브로드, 스타트업 CCO로 컴백
7
배재광 대표 “인스타코인, 신용카드 대체 혁신 결제 플랫폼”
8
[정석희 칼럼] VR, ‘포켓몬 고’ 같은 게임 어디 없나?
9
넥스트플로어, 역사 속으로…라인게임즈와 합병 결정
10
韓 모바일게임, 일본 공략법 찾았나 ‘순위 약진’
깨톡

[서동민 기자의 깨톡] ‘검은사막 모바일’은 착하지 않다

[서동민 기자의 깨톡] ‘검은사막 모바일’은 착하지 않다
펄어비스의 모바일 MMORPG ‘검은사막 모바일(검은사막M)’이 오픈한 첫날, 게임 커뮤니티는...
노답캐릭

[백민재의 노답캐릭] 댁의 게임 광고는 안녕하십니까

[백민재의 노답캐릭] 댁의 게임 광고는 안녕하십니까
한 동안 한국 게임 광고를 보면 이동통신사 광고와 비슷하다고 생각해왔다. 이동통신 서비스는 기...
게임별곡

[게임별곡] 캡콤, ‘스트리트 파이터’ 이전 ‘1942’ 있었다

[게임별곡] 캡콤, ‘스트리트 파이터’ 이전 ‘1942’ 있었다
게임별곡 시즌2 [캡콤 1편]캡콤(CAPCOM)이라는 회사는 몰라도 ‘스트리트 파이터(Stre...
외부칼럼

[이장주 칼럼] 인구로 본 심리학 ‘장난감과 게임’

[이장주 칼럼] 인구로 본 심리학 ‘장난감과 게임’
오래 전 누군가 그랬다. “세계는 넓고 할 일은 많다”고 말이다. 20세기 후반에는 정말 그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rss home back top
한경닷컴게임톡 게임톡(주)| 등록번호:서울 아 01448 | 등록일자 2010.12.10. | 제호:게임톡 | 발행·편집인 : 박명기
주소: [06621] 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 365 도씨에빛 1차 1103호 |
발행일자 2011.10.27.| 대표전화 : 070)7717-3264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민재
Copyright © 2011 게임톡.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ametoc.co.kr
ndsof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