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7.10.20 18:56
경제산업
법원 “넷마블 모두의마블, 부루마불 표절 아니다”‘부루마불’ 개발사 아이피플스, ‘모두의마블’ 넷마블에 제기한 소송서 패소
서동민 기자  |  cromdandy@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0.02  12:12:3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넷마블게임즈(넷마블)의 ‘모두의마블’을 상대로 아이피플스가 제기한 저작권침해금지 및 부정경쟁행위법 위반 소송에서 법원이 넷마블의 손을 들어줬다.

서울중앙지법 민사62부는 아이피플스가 ‘모두의마블’이 자사의 모바일게임 ‘부루마불’을 도용했다며 50억원의 배상을 요구한 1심에서 원고 패소 판결을 내렸다.

재판부는 “부루마불의 게임 규칙과 진행 방식 등은 부동산 거래 보드게임의 전형적인 방식”이라며 “부루마불의 창작 결과로 볼 수 없다”고 밝혔다. 1902년 출시된 ‘지주놀이’나 1935년 출시된 ‘모노폴리’에서 이미 사용된 구성이라는 것.

또한 “미세한 표현의 동일성만으로 넷마블이 부루마불 전체의 저작권을 침해한 것으로 볼 수 없다"며 "이것이 모두의 마블의 공급과 판매를 중단해야 할 사유로 보이지도 않는다"고 말했다.

   
 

‘부루마불’은 씨앗사가 1982년 출시한 인기 보드게임으로, 아이피플스의 자회사인 엠앤엠게임즈가 ‘부루마불’ 원작자인 씨앗사와 독점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했다. 이후 엠앤엠게임즈는 2008년 ‘부루마불’ 모바일게임을 출시했다.

그러나 2013년 넷마블이 ‘모두의마블’을 출시하자 엠앤엠게임즈의 매출이 급감했으며, 이에 아이피플스는 넷마블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게임톡 서동민 기자 cromdandy@naver.com

< 저작권자 © 게임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아이콘서동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자동등록방지 이미지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1
“아! 김택진 이 XXX”…‘리니지M’ 파격 홍보영상 ‘폭소’
2
너무 야해서…‘소녀전선’, 청불 등급 결정 ‘파장 예고’
3
엔씨소프트, 전 직원에 격려금 300만원씩…91억원 쏜다
4
‘리니지M’, 난데없는 ‘+12 커츠의 검’ 등장에 논란
5
블리자드, 中 짝퉁 ‘오버워치’ 개발사에 소송
6
“소녀전선 검열 멈춰주세요” 청와대 청원 쇄도
7
[단독] X.D. 글로벌, ‘포스트 소녀전선’ 벽람항로 한국 출시
8
게임위 “소녀전선, 추가로 청불 직권재분류 가능”
9
펄어비스, 전 직원에 스마트폰 선물 ‘환경미화원도 지급대상’
10
엔씨소프트 피버페스티벌, 아침부터 ‘인산인해’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rss home back top
한경닷컴게임톡 게임톡(주)| 등록번호:서울 아 01448 | 등록일자 2010.12.10. | 제호:게임톡 | 발행·편집인 : 박명기
주소: [06621] 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 365 도씨에빛 1차 1103호 |
발행일자 2011.10.27.| 대표전화 : 070)7717-3264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민재
Copyright © 2011 게임톡.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ametoc.co.kr
ndsof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