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0.21 16:07
게임온라인게임
넥슨 “지스타는 축제, 재미있는 게임만 골랐다”지난해 정신없다는 피드백 많아… 내부에서 엄선한 신작 9종에 집중
서동민 기자  |  cromdandy@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1.07  14:42:4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지스타는 경쟁의 공간이 아니다. 유저들에게 재미있는 게임을 선보이는 축제다.”

노정환 넥슨 모바일사업본부장이 7일 서울 서초구 넥슨아레나에서 열린 지스타 프리뷰 기자간담회에서 쟁쟁한 경쟁작과의 정면충돌에 대한 소감을 묻는 질문에 이렇게 답했다.

노 본부장은 “유저들이 (넥슨 부스에서) 게임을 충분히 재미있게 즐기길 바란다”며 “경쟁은 지스타가 끝난 다음부터 시작하면 된다”고 말했다. 이어 “경쟁은 충분히 준비하고 있고, 성과에서는 밀리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올해 지스타 메인스폰서를 맡은 넥슨은 지난해와 동일한 규모인 300부스를 마련하고, PC온라인게임 5종과 모바일게임 1종의 시연대로 촘촘하게 채웠다. 시연작은 ‘피파온라인4’, ‘니드포스피드 엣지’, ‘오버히트’, ‘배틀라이트’, ‘천애명월도’, ‘타이탄폴 온라인’ 등 올해와 내년에 걸쳐 정식 출시되는 게임들이다.

넥슨의 올해 지스타 테마는 ‘넥스트레벨(NEXT LEVEL)’이다. 완성도 높은 게임으로 한 단계 진화된 재미와 즐거움을 제공한다는 의미를 담았다. 지난해 35종의 게임을 총망라하며 게임사 본연의 면모를 자랑했다면, 올해는 출품작을 9종(시연작 6종, 상영작 3종)으로 압축해 양보다 질로 승부한다는 전략이다.

이정헌 넥슨 부사장은 “지난해에는 게임이 너무 많아 어디에 집중해야할지 모르겠다는 피드백을 많이 받았다”며 “올해는 유저들이 최고로 재미있는 경험을 하고 갔으면 하는 생각에 고르고 고르다보니 출품작이 줄어들었다”고 설명했다.

   
 

넥슨은 부스에 588대의 시연존을 배치하고, 양 측면에 인기 크리에이터와 스트리머들이 참여하는 ‘인플루언서 부스’를 마련한다. 또 중앙 통로에는 ‘미디어폴’과 LED 스크린을 마련해 신작 영상을 상영한다. 지난해 네코제를 운영했던 공간과 현장 이벤트는 과감하게 삭제했다.

이 부사장은 “현장이벤트는 시연 차례를 기다리는 관람객들에게 혼란을 줄 수 있다”며 “네코제는 지난해 좋은 반응을 얻었으나, 시연과 인플루언서에 집중한 부스 콘셉트상 맞지 않아 제외했다”고 전했다.

한편 내년 초 출시를 앞둔 ‘듀랑고: 야생의땅’은 이번 지스타에서 시연 버전을 공개하지 않는다. 노 본부장은 “지스타에서 공개해도 문제없다고 판단했지만, 개발진들이 마지막으로 다듬는 폴리싱 작업에 매진하기로 결정했다”며 “내년 1월에는 분명히 만나볼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지난해 첫 시연 버전을 선보였던 ‘페리아연대기’도 개발에 집중하기 위해 출품작에서 빠졌다.

메인스폰서를 맡은 이유는 침체된 한국 게임산업을 응원하기 위해서다. 이 부사장은 “올해 초부터 시작된 중국 사드 여파로 게임 개발자들과 사업담당자들이 마음 고생을 심하게 했다”며 “그동안 넥슨은 지스타 참가에만 의의를 뒀지만, 올해는 참여 업체들이 파이팅할 수 있으면 좋겠다는 바람에서 스폰서를 맡게 됐다”고 전했다.

게임톡 서동민 기자 cromdandy@naver.com

< 저작권자 © 게임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아이콘서동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자동등록방지 이미지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1
블리자드 “디아블로에 온갖 소문…뭘 기대하는지 안다”
2
임요환 “첫 포커 챔피언십 우승, 국내 저변확대 기대”
3
‘철권’ 배재민, 그린게임랜드 트로피 폐기에 “납득 안돼”
4
수장 바뀐 블리자드, ‘디아블로 신작’ 깜짝 발표할까
5
“프로답지 못해” 라이엇게임즈, 우지-최연성 등에 벌금
6
[명작의 탄생4] 디아블로Ⅲ: 출시 대참사 기적 같은 반전
7
‘에픽세븐’, 우정포인트 무한지급 버그 논란 “깊이 반성”
8
굶주림 끝났다…유명 IP 내세운 신작 모바일게임 러시
9
‘파판14’ 요시다 PD “韓, 젊은세대가 게임 즐기기 힘든곳”
10
생활고 시달리던 스트리머, 팬들 모금으로 ‘건강회복’
깨톡

[서동민 기자의 깨톡] 양지로 나선 게임, 아직은 갈길 멀다

[서동민 기자의 깨톡] 양지로 나선 게임, 아직은 갈길 멀다
27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는 한국 e스포츠 국가대표팀이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리그오...
노답캐릭

[기자의눈] 도쿄게임쇼, 신작과 시연으로 ‘부활’

[기자의눈] 도쿄게임쇼, 신작과 시연으로 ‘부활’
몇 년 전 처음 도쿄게임쇼에 참가했을 때는 전시의 신선함이 가장 먼저 눈에 들어왔다. 단순히 ...
게임별곡

[게임별곡] 건담 vs 마징가 누가 이길까? ‘슈퍼로봇대전’

[게임별곡] 건담 vs 마징가 누가 이길까? ‘슈퍼로봇대전’
게임별곡 시즌2 [반프레스토 2편] 현재는 주식회사 반다이 남코 엔터테인먼트(BANDAI NA...
외부칼럼

[정하섭의 책나무숲] 독서, ‘그것 너머’를 꿈꾸다

[정하섭의 책나무숲] 독서, ‘그것 너머’를 꿈꾸다
동화작가 정하섭 칼럼 [책나무숲1] 독서, ‘그것 너머’를 꿈꾸다더 빨리, 더 많이! 근대의 ...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rss home back top
한경닷컴게임톡 게임톡(주)| 등록번호:서울 아 01448 | 등록일자 2010.12.10. | 제호:게임톡 | 발행·편집인 : 박명기
주소: [06621] 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 365 도씨에빛 1차 1103호 |
발행일자 2011.10.27.| 대표전화 : 070)7717-3264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민재
Copyright © 2011 게임톡.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ametoc.co.kr
ndsof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