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8.21 19:22
게임모바일게임
“듀랑고 개발 5년 반, 대통령 두 번 바뀔 줄 몰랐다”이은석 왓스튜디오 프로듀서 “독창적인 게임이라 개발 시간 많이 필요”
서동민 기자  |  dmseo80@gametoc.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1.09  15:03:1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이은석 넥슨 왓스튜디오 프로듀서가 모바일 MMORPG ‘듀랑고: 야생의땅(이하 듀랑고)’의 개발 기간이 5년 반이나 걸린 것에 대해 “독창적인 게임을 만들다보니까 시간이 많이 필요했다”고 밝혔다. 또 그는 “참고할만한 전례가 없어서 테스트와 수정을 여러 차례 반복해야 했다”며 “개발진들끼리 (게임을 개발하는 동안) 대통령이 두 번 바뀔줄은 몰랐다는 이야기도 한다”고 웃었다.

‘듀랑고’는 당초 지난해 10월 정식 출시를 확정지었으나, 사전예약 개시를 앞두고 완성도를 높인다는 이유로 출시일을 올해 1월로 미뤘다. 이 프로듀서는 “오래 기다려준 분들에게 죄송하긴 하지만, 좋은 모습으로 보여주는 게 좋겠다 싶어서 연기하게 됐다”며 “마지막 순간까지도 내부에서 논의하고 고민하느라 (출시 연기) 안내가 늦어졌다”고 설명했다.

   
 

넥슨의 2018년 첫 자체개발작 ‘듀랑고’는 높은 자유도를 보장하는 샌드박스(Sand Box)형 MMORPG다. 개발자들이 놀이기구를 일일이 만들어 집어넣는 테마파크형 MMORPG와는 달리, 유저들이 직접 놀이감을 찾고 만들 수 있도록 큰 틀의 놀이터를 제공하는 방식이다. 오픈월드 게임이라고도 불린다.

‘듀랑고’는 많은 유저가 함께 모일 수 있는 광활한 하나의 공간으로 이뤄져 있다. 채널이 구분되지 않고, 인스턴스 던전도 없다. 맵은 바다길로 이어진 무한한 섬들로 구성돼 있으며, 임자 없는 땅을 내 것으로 만들고 개척해 나가는 즐거움을 누릴 수 있다. 마음에 드는 곳을 내 땅으로 만들고, 집을 짓고, 밭을 일구며, 지나가는 행인도 만나고, 이웃을 만들기도 한다. 또한, 부족을 만들기도 하고, 마을이 점점 커져 다른 부족과 친목을 하기도, 반목을 하기도 하는 현실적인 재미를 경험할 수 있다.

그동안 PC 패키지게임에서는 ‘심시티’, ‘마인크래프트’, ‘심즈’ 등 다양한 샌드박스 게임이 등장했지만, ‘듀랑고’처럼 모바일게임에서 샌드박스 게임을 표방한 사례는 매우 이례적이다. 특히 수많은 사람들이 상호작용하는 MMORPG 장르에서는 서버 과부하 문제를 일으킬 수 있어 더욱 드문 것으로 여겨지고 있다. 넥슨에 따르면 해외 베타 테스트를 진행한 6개월여간 ‘듀랑고’에서 만들어진 불안정섬의 개수만 약 22만개에 달한다.

   
 

넥슨은 ‘듀랑고’를 안정적으로 서비스하기 위해 브론토(BRONTO) 서버를 구축했다. 이 서버의 용량은 10만GB로, 여타 모바일게임 서버의 10배에 해당한다. 한국 서비스에서는 총 3개의 브론토 서버가 배정됐다.

이은석 프로듀서는 “우리의 최종 목표는 전세계 모든 유저들이 글로벌 단일 서버에서 게임을 즐길 수 있는 MMORPG를 만드는 것”이라며 “론칭 시점에서는 국가별 버전이 다른만큼 서버를 분리할 생각이지만, 전세계 론칭이 끝나면 차츰 서버를 하나로 통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넥슨은 ‘듀랑고’를 최소 10년 이상 서비스할 수 있는 장수 게임으로 만들 예정이다. 노정환 넥슨 모바일사업본부장은 “듀랑고는 유저들이 만들어나가는 게임”이라며 “자신들이 게임 속에 만들어놓은 것들을 즐기면서 오랫동안 플레이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전했다.

한편 ‘듀랑고’는 1월 25일 한국에서 제일 먼저 서비스를 시작한다. 또한 일반 공식 카페 대신 큐레이션 사이트인 ‘듀랑고 아카이브’를 운영한다.

게임톡 서동민 기자 dmseo80@gametoc.co.kr

< 저작권자 © 게임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아이콘서동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자동등록방지 이미지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1
‘에스카’ 김인재, 약속 지켰다…PGI 2018 젠지골드 3인칭 우승
2
‘에스카’ 김인재 “랭킹 신경 안썼다…1인칭도 자신”
3
[게임별곡] ‘스트리트파이터2’ 수익, 부동산에 탕진한 캡콤
4
송재경의 '달빛조각사', 카카오게임즈 퍼블리싱 확정
5
[게임별곡] 천재 3인방이 빚어낸 걸작 '스트리트파이터2'
6
PGI 2018, 한국·중국 ‘배틀그라운드’ 최강 등극
7
‘몬스터헌터: 월드’ PC 버전, 첫날부터 스팀 ‘들썩’
8
김창한 펍지 대표 “PGI 2018, 대회 자체가 감격”
9
‘비트코인’ 우지한-로저버 떴다! ‘후오비 카니발’ 시선집중
10
“중국, 게임 판호 발급 중단”…전세계 게임사 ‘요동’
깨톡

[서동민 기자의 깨톡] ‘검은사막 모바일’은 착하지 않다

[서동민 기자의 깨톡] ‘검은사막 모바일’은 착하지 않다
펄어비스의 모바일 MMORPG ‘검은사막 모바일(검은사막M)’이 오픈한 첫날, 게임 커뮤니티는...
노답캐릭

[백민재의 노답캐릭] 배틀그라운드, ‘거위의 꿈’을 꾸다

[백민재의 노답캐릭] 배틀그라운드, ‘거위의 꿈’을 꾸다
펍지주식회사의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 글로벌 e스포츠대회 ‘PGI 2018’은 시작 ...
게임별곡

[게임별곡] 캡콤의 또다른 전설 ‘바이오하자드’

[게임별곡] 캡콤의 또다른 전설 ‘바이오하자드’
게임별곡 시즌2 [캡콤 6편]‘스트리트파이터2’ 하나로 일약 세계적인 게임 업체로 거듭난 캡콤...
외부칼럼

[이재정 칼럼] 유니온 아트 예술가들 “우리는 같은 꿈을 꾼다”

[이재정 칼럼] 유니온 아트 예술가들 “우리는 같은 꿈을 꾼다”
한국 동시대 현대예술의 특징이 많지만 우선 다채로운 표현방식과 디지털 네트워크 환경의 강점을 ...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rss home back top
한경닷컴게임톡 게임톡(주)| 등록번호:서울 아 01448 | 등록일자 2010.12.10. | 제호:게임톡 | 발행·편집인 : 박명기
주소: [06621] 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 365 도씨에빛 1차 1103호 |
발행일자 2011.10.27.| 대표전화 : 070)7717-3264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민재
Copyright © 2011 게임톡.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ametoc.co.kr
ndsof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