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3.30 18:25
ITIT일반
카카오, 다음 합병 이후 첫 경력직 개발자 공채접수는 4월 4일까지...만 2년 이상 경력직 개발자 누구나 지원 가능
박명기 기자  |  pnet21@gametoc.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3.22  10:57:1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공동대표 여민수, 조수용)는 다음(Daum)과의 합병 이래 처음으로 경력직 공채를 실시한다고 22일 밝혔다.

지원서 접수는 4월 4일(수요일) 까지 ‘카카오 영입’ 홈페이지를 통해 진행된다. 필수 입력사항은 경력 사항과 프로젝트 수행이력, 자기소개 등 세 가지로 한정했다. 출신학교 정보와 자격증, 어학정보 등은 선택 입력 사항이다.

해외 여행에 결격 사유가 없는 만 2년 이상의 경력직 개발자라면 누구나 지원할 수 있다. 기업 혹은 유관 단체 근무 경험이 없더라도 지원 분야 관련 석박사 학위가 있거나 연구×개발 이력이 있으면 경력을 인정받을 수 있다.

모집 직군은 서버(JAVA, C/C++), 안드로이드, iOS, 웹프론트, 하둡 에코 등 개발 관련 전 부문이다. 역량있는 인재를 폭넓게 영입하기 위해 채용 대상 인원은 유동적이다.

서류 전형에서 합격한 지원자는 온라인 코딩 테스트에 응시할 수 있다. 이 과정을 통과하면 1, 2차 면접을 거쳐 합격 여부가 가려진다. 면접을 통과하면 카카오가 근무할 부서를 제안하고, 지원자가 동의하면 입사가 최종 결정된다.

황성현 카카오 인사부문 총괄 부사장은 “신뢰와 충돌, 헌신, 그리고 공유라는 카카오의 철학을 함께 발전시켜 나갈 능력 있는 개발자들의 많은 관심과 지원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게임톡 박명기 기자 pnet21@gametoc.co.kr

< 저작권자 © 게임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아이콘박명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