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0.18 04:58
피플인터뷰
넥슨 “마블 배틀라인, 원작 코믹스 팬들에 인정받고 싶다”넥슨 데브캣 스튜디오 이희영 디렉터, 이근우 AD 인터뷰
백민재 기자  |  beck@gametoc.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8.05  16:26:0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넥슨이 세계적으로 유명한 마블 IP(지식재산권)를 활용, 새로운 TCG(카드배틀) ‘마블 배틀라인’을 선보인다. 넥슨 데브캣스튜디오는 3일 열린 국내 최대의 팝 컬처 행사인 코믹콘 서울 2018에서 ‘마블 배틀라인’의 부스를 마련하고 이를 일반 관객들에게 선보였다.

이 게임은 ‘마비노기 듀얼’을 제작한 데브캣 스튜디오의 신작으로, TCG이면서도 전장에서 전략적인 자리 싸움을 해야 하는 것이 특징이다. 캡틴 아메리카, 아이언맨, 스파이더맨, 블랙 팬서 등 마블 영웅과 빌런으로 구성된 수백여 종의 카드가 등장한다. 데브캣 스튜디오의 이희영 디렉터와 이근우 AD(아트디렉터)는 이날 행사장에서 취재진들을 만나 ‘마블 배틀라인’에 대한 개발 의도와 계획을 밝혔다.

이희영 디렉터는 장르를 TCG로 선택한 이유에 대해 “일단 마블 IP로 게임을 만들기로 결정 됐을 때, 마블 IP의 재미와 깊이를 어떤 장르에서 잘 표현할 수 있을까 생각했다”며 “ 마블 코믹스에서는 수백명의 캐릭터가 나오는 것이 중요한 부분이라 생각했고, 그런 의미에서 TCG를 만들게 됐다”고 말했다.

‘마블 배틀라인’에서는 도감을 채우면 보상과 더불어 각 캐릭터의 설명, 관계, 능력 등 정보 등을 제공한다. 이희영 디렉터는 게임의 카드 수집에 대해 “마블코믹스의 백과사전 같은 포지션을 보고 있기도 하다”고 말했다.

또 ‘마블 배틀라인’은 카드 배틀이면서도 위치 관계가 중요하다. 카드를 어느 위치에 놓느냐에 따라 전략이 달라진다. 그는 “현재 카드의 밸런스를 계속 살펴보고 있다”며 “현재 시연버전 보다는 콤보 등 새로운 기능을 넣을 수 있다고 판단, 개발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근우 AD는 게임의 아트 스타일에 대해 “마블의 이미지 자료들을 받아서 IP 홀더와 협업을 진행 중이다”며 “클래식한 캐릭터들을 현대에 맞게 세련되게 만드는 것도 계속 고민하면서 진행해 왔다”고 말했다.

과거 ‘마비노기 듀얼’을 개발한 노하우는 ‘마블 배틀라인’에도 영향을 줬다. 이희영 디렉터는 “마비노기 듀얼을 개발하면서 좋았던 부분들이 이번에도 영향을 준 것은 사실”이라며 “다만 구체적으로 어떻게 가고 있는지 인식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일반적으로 카드게임에서는 상대방이 어떤 카드를 가지고 있는지 예측하며 수 싸움을 하게 된다. 반면 바둑, 장기, 체스 등은 모두 오픈돼 있는 상태에서 상대방의 행동을 예측한다. 같은 수읽기라도 종류가 다르다. ‘마블 배틀라인’은 두 종류의 수읽기를 혼합해놓은 게임이다. 이희영 디렉터는 “자리싸움 하는 것은 다 보이고, 거기에 카드의 기능이 있어서 조금 더 복잡한 상황이 나올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저희가 생각하는 유저들 중, 제가 어렵다고 생각하는건 마블 코믹스 팬들”이라며 “TCG 장르는 그래도 우리가 아는데, 마블코믹스를 좋아하는 분들은 어떤 점을 바라는지 알기 쉽지 않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마블 IP를 포장이나 마케팅으로만 쓰는 것은 재미없다고 보고, 세계관과 캐릭터 등을 잘 녹여내 마블코믹스 팬들에게 인정받고 싶다”는 욕심을 내비쳤다.

   
 

‘마블 배틀라인’은 현재 해외 일부 국가에서 소프트 론칭이 이뤄졌다. 한국에서는 사전예약에 들어갔으며, 올해 가을쯤에 정식 출시될 예정이다. 이 디렉터는 “다른 TCG에서 보기 힘든 새로운 타입의 게임 만들려하고 있다”며 “올해 안에 공개될 예정이니 재미있게 즐겨주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근우 AD 역시 “다양한 아티스트들이 일러스트 작업에 참여하고 있고, 북미와 한국에서 모두 친숙하게 다가갈 수 있는 스타일을 고민하며 작업 중이다”며 “기존 MCU에서 볼 수 없던 다양한 캐릭터로 찾아뵙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게임톡 백민재 기자 beck@gametoc.co.kr

< 저작권자 © 게임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아이콘백민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자동등록방지 이미지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1
“설리, 자택서 사망…매니저가 신고” 팬들 충격
2
“달빛조각사, 달빛조각사 직업 없는 이유는…”
3
‘달빛조각사’, 25일 베일 벗는다…출시일 ‘관심집중’
4
펄어비스 “휴식시간 분 단위 체크 안한다…직원들 신뢰”
5
20억 근접…이용신 ‘달빛천사’ OST, 펀딩 새역사 쓰나
6
‘달빛조각사’, 정식 서비스 돌입…직업 ‘무직’ 선택 가능
7
이용신 ‘달빛천사’ OST, 펀딩금액 11억원 돌파 ‘깜짝’
8
[게임별곡] 잘나가던 KOEI ‘삼국지’, RTS 등장에 주춤
9
라이엇게임즈 “걸그룹 K/DA 컴백설? 금시초문”
10
‘달빛조각사’, 10월 10일 0시 국내 서비스 시작
깨톡

[서동민 기자의 깨톡] ‘와우 클래식’, 불편함이 주는 재미

[서동민 기자의 깨톡] ‘와우 클래식’, 불편함이 주는 재미
“와우 클래식? 그거 완전 추억팔이 아닌가요?”2004년 ‘월드오브워크래프트(와우)’가 처음 ...
노답캐릭

[백민재의 노답캐릭] ‘작사가’ 방준혁, BTS에 반한 이유

[백민재의 노답캐릭] ‘작사가’ 방준혁, BTS에 반한 이유
넷마블의 올해 상반기 최대 기대작인 모바일게임 ‘BTS 월드(BTS WORLD)’의 출시가 다...
게임별곡

[게임별곡] 텍사스 삼남매, ‘페르시아의 왕자’ 만들다

[게임별곡] 텍사스 삼남매, ‘페르시아의 왕자’ 만들다
한 때의 영광 뒤에 지금은 그 이름조차 기억하는 사람이 드문 회사 중에 브러더번드(Broder...
외부칼럼

[유혜전의 베트남 마케팅2] 베트남에서 ‘한국식당’ 살아남기

[유혜전의 베트남 마케팅2] 베트남에서 ‘한국식당’ 살아남기
베트남에서 한국식당은 우리의 전통 맛만을 강조하며 모호한 정체성으로 한식의 우수성을 세계화하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rss home back top
한경닷컴게임톡 게임톡(주)| 등록번호:서울 아 01448 | 등록일자 2010.12.10. | 제호:게임톡 | 발행·편집인 : 박명기
주소: [06621] 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 365 도씨에빛 1차 1103호 |
발행일자 2011.10.27.| 대표전화 : 070)7717-3264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민재
Copyright © 2011 게임톡.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ametoc.co.kr
ndsof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