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0.19 23:18
IT인터넷
뉴스 놓고 가벼워진 네이버, 그린닷 품고 양날개 펼친다첫 화면 바로 옆에 ‘뉴스판’ 배치하고 언론사 편집판과 AiRS뉴스 제공
백민재 기자  |  beck@gametoc.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0.10  14:22:4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네이버(대표이사 한성숙)는 주요 비즈니스 파트너인 스몰비즈니스와 창작자 1500여명을 초대해 서울 그랜드 인터컨티넨탈호텔 그랜드볼룸에서 ‘NAVER CONNECT 2019’를 개최했다.

Connect Conference는 네이버의 다양한 파트너들에게 내년의 전략 방향을 미리 소개하는 행사로, 4회째를 맞는 올해는 네이버의 대표 서비스인 ‘모바일 네이버’의 개편을 앞두고 기존보다 한달 가량 서둘러 자리를 마련했다.

“3000만의 다양성이 네이버 개편의 핵심”

한성숙 대표는 모바일 네이버가 첫 선을 보인 2009년에 네이버의 월간 이용자가 35만 명이었다는 수치를 공개하며 기조 연설을 시작했다. 현재는 모바일 네이버의 첫 화면을 방문하는 사용자만 매일 3000만 명에 이른다. 3000만 사용자 가운데에는 41만 여명의 창작자와 약 300만 명의 사업자들이 네이버의 성장을 함께 만들어 주고 있다.

한 대표는 “이 모든 분들이 품고 있는 각양각색의 생각과 관심사를 충분히 ‘연결(CONNECT)’해, 새로운 기회와 가치를 제공하는 것이 우리의 일”이라며, “7개의 뉴스(2개의 사진뉴스 포함)와 20개의 실시간급상승검색어가 첫 화면에서 3000만명의 시선을 집중시키는 현상에서 고민이 시작됐다.”고 개편 배경을 설명했다.

New NAVER: 기술을 통한 연결(Connect)에 집중하고, 발견(Discover)의 가치를 더한 네이버

한 대표는 “네이버는 기술을 바탕으로 사람과 정보, 사람과 사람을 직접 연결해 왔다.”며, “우리가 기술과 데이터로 만든 공간에서 창작자나 사업자가 사용자와 직접 만나는 구조를 더욱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새로운 모바일 네이버의 개편은 1)기술을 통한 ‘연결(CONNECT)’에 더욱 집중하고 2) 발전 중인 인공지능 기술로 ‘발견(DISCOVER)’의 가치를 더하고, 3)보다 과감한 시도를 해볼 수 있는 혁신의 영역을 마련하는 것에 초점을 맞췄다.

   
 

새로운 모바일 네이버는 3000만 사용자의 시선을 집중시켰던 뉴스와 실시간급상승검색어를 첫 화면이 아닌 ▲뉴스판과 ▲검색차트판에서 제공한다. 뉴스 제공 방식도 변화한다. 언론사와 뉴스 독자가 직접 만날 수 있는 구조를 강화했다. 언론사의 편집가치와 인공지능 콘텐츠 추천 시스템인 AiRS가 이를 돕는다. 언론사가 직접 배열한 기사와 개인화된 인공지능 추천 뉴스피드가 제공된다.

첫 화면에는 ‘연결’에 집중해 검색창인 ▲그린윈도우와 새롭게 도입한 인터랙티브 검색 버튼 ▲그린닷만 배치했다. 또한, 첫 화면을 중심으로 오른쪽(east)으로 펼쳐지던 화면이 왼쪽(west)방향으로도 펼쳐진다.

그린윈도우(Green Window)와 그린닷(Green Dot)

‘그린윈도우’라는 이름의 검색창 하나로 사용자와 세상과의 연결을 돕던 네이버에 새로운 아이콘인 인터랙티브 버튼 ‘그린닷’이 추가된다. ‘그린윈도우’가 3000만 사용자의 익숙한 사용경험을 유지시키는 역할을 담당한다면, ‘그린닷’은 사용자에게 보다 입체적인 새로운 ‘연결’의 경험을 제공한다. 김승언 네이버 디자인 총괄은 “‘그린윈도우’가 ‘입력 검색’의 아이콘이라면, ‘그린닷’은 ‘터치 검색’이라는 새로운 경험의 시작점”이라고 정의했다.

검색창 ‘그린윈도우’는 모바일 첫 화면 중심에, 그리고 기존과 동일하게 세부 페이지 최상단에 위치한다. 세부 페이지 내에서는 화면을 하단으로 당겨야 검색창이 나타난다. ‘그린닷’은 늘 사용자의 손끝이 닿는 곳에 자리잡고, 터치 한번으로 인공지능 기반의 다양한 기술 도구를 사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그린닷’은 세부 페이지 내에서는 사용자와 더욱 긴밀한 관계를 맺고자 한다. 이를 위해 사용자의 ▲시간 ▲위치 ▲현재 보고 있는 정보의 종류와 언어 등을 파악해, 사용자를 보다 깊이 있는 관심사로 연결하거나 번역 등과 같은 편의를 제공하는 인터랙티브 버튼으로 발전될 예정이다.

일례로, 뉴스 또는 노란 실크 원피스를 보다 ‘그린닷’을 터치하면, 각각AiRS(콘텐츠 추천 기술) 및 AiTEMS(상품 추천 기술)이 더욱 깊이 있는 관련 뉴스를 추천하거나, 노란색/실크소재/원피스라는 주제로 더욱 다양한 상품을 보여주는 식이다. 보고 있는 장소와 관련된 더욱 깊은 추천도, 외국어 콘텐츠에 대한 번역에 대한 필요성도 ‘그린닷’ 터치 한번으로 해결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이스트랜드(East Land)와 웨스트랩(West Lab)

새로운 모바일 네이버는 그린닷에 담길 다양한 기술적 시도와 함께, 매일 새롭게 네이버에 올라오는 116만 건의 창작물과1810만 건의 상품들이 사용자의 즐겁고 편리한 경험 통해, 소개되고 발견될 수 있도록 과감한 시도를 담을 공간을 마련했다.

이스트랜드(East Land)는 사용자가 익숙하게 사용하고 있는 텍스트 중심의 UI(User Interface)를 유지한다. 그 동안 이스트랜드의 주제판들과 일관성을 위해 시도해보지 못했던 다양한 UI와 기술적 시도들이 새롭게 뚫은 웨스트랩(West Lab)에서 이뤄질 예정이다.

웨스트랩의 주인공은 새로운 실험과 시도가 가능한 것이라면 무엇이든 될 수 있으며, 첫 대상은 커머스다.

   
 

편리한 익숙함과 낯설지만 즐거운 시도의 조화

한 대표는 “3000만 사용자가 매일 찾아오는 인터넷 서비스가 사용자의 습관을 바꾸는 것은 굉장히 어려운 일이지만, ‘그린윈도우’와 ‘이스트랜드’로 익숙함을 유지하면서, ‘그린닷’과 ‘웨스트랩’을 통해 과감한 시도와 새로운 사용 경험을 제공하는 것이 가능하게 됐다.”고 이는, “직원들의 영감을 자극할 수 있는 공간과 아이콘이 마련됐다는 점에서도 중요하다”고 개편의 의미를 말했다.

한 대표는 “인터넷 서비스에 ‘완성’이란 단어는 없다.”며, “새로운 모바일 네이버는 최대한 많은 사용자들의 목소리를 수렴해가기 위해, 기존 네이버와 새로운 네이버 베타를 함께 경험해 볼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모두가 발견되는 그날까지 ‘프로젝트 꽃’의 약속 지속할 것”

네이버가2016년 공개한 ‘프로젝트 꽃’은 획일적인 것의 지루함에 머물기 보다는, 작은 것에서 특별함을 발견할 수 있는 사람들을 위한 플랫폼이 되겠다는 네이버의 의지를 담고 있다.

네이버는 검색과 추천 기술뿐 아니라, 창작자와 스몰 비즈니스들에게 제공하는 ‘Data’와 ‘Tool’까지 인공지능 기술을 도입하며, 이들의 콘텐츠와 상품이 가진 개성과 매력이 더욱 잘 드러날 수 있도록 지원해왔다.

한 대표는 “기술로 만든 공간에서 창작자나 스몰비즈니스들이 사용자와 직접 만나는 구조를 강화해나가는 만큼, 데이터와 스마트 도구(tools)에 더해, 자신의 공간에 맞는 고객/판매/커뮤니케이션 등의 ‘정책’까지 직접 결정할 수 있는 구조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어, “네이버의 새로운 시도와 혁신이 파트너들의 성공이자 네이버의 미래인만큼, 모두가 연결되고 발견되는 그날까지 ‘프로젝트 꽃’의 약속을 지속하겠다”고 강조했다.

오늘 모습을 드러낸 새로운 모바일 네이버의 안드로이드 버전은 늦어도 11일부터는 앱 마켓에서 베타 버전 다운로드를 통해 사용해 볼 수 있다. iOS버전은 늦어도 연내에는 경험해 볼 수 있게 된다.

게임톡 백민재 기자 beck@gametoc.co.kr

< 저작권자 © 게임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아이콘백민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자동등록방지 이미지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1
블리자드 “디아블로에 온갖 소문…뭘 기대하는지 안다”
2
임요환 “첫 포커 챔피언십 우승, 국내 저변확대 기대”
3
러시아 국책은행 가즈프롬뱅크 “빗썸과 협력 원한다”
4
수장 바뀐 블리자드, ‘디아블로 신작’ 깜짝 발표할까
5
“프로답지 못해” 라이엇게임즈, 우지-최연성 등에 벌금
6
[명작의 탄생4] 디아블로Ⅲ: 출시 대참사 기적 같은 반전
7
‘철권’ 배재민, 그린게임랜드 트로피 폐기에 “납득 안돼”
8
‘에픽세븐’, 우정포인트 무한지급 버그 논란 “깊이 반성”
9
굶주림 끝났다…유명 IP 내세운 신작 모바일게임 러시
10
‘파판14’ 요시다 PD “韓, 젊은세대가 게임 즐기기 힘든곳”
깨톡

[서동민 기자의 깨톡] 양지로 나선 게임, 아직은 갈길 멀다

[서동민 기자의 깨톡] 양지로 나선 게임, 아직은 갈길 멀다
27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는 한국 e스포츠 국가대표팀이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리그오...
노답캐릭

[기자의눈] 도쿄게임쇼, 신작과 시연으로 ‘부활’

[기자의눈] 도쿄게임쇼, 신작과 시연으로 ‘부활’
몇 년 전 처음 도쿄게임쇼에 참가했을 때는 전시의 신선함이 가장 먼저 눈에 들어왔다. 단순히 ...
게임별곡

[게임별곡] 건담 vs 마징가 누가 이길까? ‘슈퍼로봇대전’

[게임별곡] 건담 vs 마징가 누가 이길까? ‘슈퍼로봇대전’
게임별곡 시즌2 [반프레스토 2편] 현재는 주식회사 반다이 남코 엔터테인먼트(BANDAI NA...
외부칼럼

[김호광 칼럼] 블록체인, 세상 바꿀 '파격적 입법' 필요하다

[김호광 칼럼] 블록체인, 세상 바꿀 '파격적 입법' 필요하다
‘플레이코인’ 김호광 대표 칼럼 [연재3] 파괴적 혁신과 블록체인의 미래전자시계가 나오기 전까...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rss home back top
한경닷컴게임톡 게임톡(주)| 등록번호:서울 아 01448 | 등록일자 2010.12.10. | 제호:게임톡 | 발행·편집인 : 박명기
주소: [06621] 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 365 도씨에빛 1차 1103호 |
발행일자 2011.10.27.| 대표전화 : 070)7717-3264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민재
Copyright © 2011 게임톡.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ametoc.co.kr
ndsof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