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2.16 05:48
사회 문화문화일반
이인규 “안녕, 둔촌주공아파트! 잃어버릴까봐 기록 결심”느티나무도서관, 팩토리2 갤러리서 이인규 편집장 ‘프로젝트와 독립출판’
박명기 기자  |  pnet21@gametoc.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4.22  00:18:4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안녕, 둔촌주공아파트’ 편집장 이인규. 사진=박명기] 

20주년을 맞이한 느티나무도서관이 4월 13~30일 18일간 ‘삶에 필요한 질문’이 담긴 컬렉션을 갤러리로 옮겨 전시를 열었다.

전시명은 ‘New Wave New Library’. 갤러리로 옮겨진 느티나무도서관의 컬렉션 전시와 기획은 관람객들로부터 “아, 도서관도 이럴 수 있구나”라는 반응을 얻었다. 관람객도 8일간 이미 800명이 다녀갔다.

여드레되는 4월 21일 오후 2시에는 갤러리에는 ‘안녕, 둔촌주공아파트’ 편집장 이인규의 ‘프로젝트와 독립출판’의 독자 만남이 있었다.

이인규 편집장은 재개발로 철거된 둔촌주공아파트를 기록하는 것의 의미, 내 삶의 재발견 프로젝트로서의 독립출판. 기획부터 발행, 독자와의 소통까지 소개했다.

   
[‘안녕, 둔촌주공아파트’ 편집장 이인규의 독자와의 만남. 사진=박명기]

이 편집장은 “1979년 첫 입주를 시작한 둔촌주공아파트는 내가 태어나 17년간 자란 고향이다. 서울이지만 서울 같지 않은 지역이었다. 10여년간 재건축 계획이 흘러나오다 확정이 되었다. 나는 하남으로 이사왔지만 이모가 한동안 그곳에서 살았다. 그 재건축 소식에 다시 못 갈 것 같았다. 불안했다”고 회상했다.

특히 “일본 대지진 이후 구글재팬이 ‘미래의 기억’이라는 남아있는 기록을 모으는 운동을 했던 것이 인상적이었다. 그래서 나도 사람들의 잃어버린 기억을 보존하고 기록하겠다고 결심했다”고 프로젝트 출발을 회상했다.

이렇게 넋 놓고 있다가는 둔촌주공아파트를 영원히 잃어버리게 된다는 걸 깨닫고 사진으로 기록하고 책을 만들었다.

책은 2013년 첫권을 시작, 6년간 시리즈 4권과 사진집으로 5권으로 출간되었다. 책 초판이 나올 때인 2013년 시공사 선정, 3쇄가 출간된 2017년 9월 건축물 철거가 시작했다. 그에 따르면 “이 책은 흘러가는 정보라기보다 기억 프로젝트를 단락하는 책이다. 프로젝트 일환의 책 출간”이었다.

   
[느티나무도서관의 갤러리 기획 전시명은 ‘New Wave New Library’. 사진=박명기]

그는 “사라지는 것을 지켜보는 것은 슬프다. 어차피 결국 다 사라지는데 이게 다 무슨 다 소용인가를 수없이 자문했다. 2주 6000가구 이사 이동을 모습을 보면서 이 일이 인생 프로젝트이자 장례업 같았다. 또한 영매 같았다. 하지만 떠나 보내는 시간이 있어 되레 지금까지 버틸 수 있었다”고 말했다.

반나절만에 산과 숲이 사라지는 장면, 나무가 베어진 자리에 날아가지 못한 새들, 사람들이 떠난 재개발 지역에 남은 300마리 고양이들....그래도 발로 뛰어 세 그루를 살려낸 것은 위안이 되었다.

늘 돈을 위하여 프로젝트를 참여한 것이 아니라는 것을 증명해야 했던 것이 가장 힘들었다. 중립적인 입장에 서야 하고 재능기부라는 것을 보여주어야 했다. 그는 “그래도 강남 압구정동이 아니고, 조합원이 아닌 것은 다행”이라고 말했다.

책은 처음에는 사비로 출판했다. 이후 텀블벅, 소셜펀딩, 서울혁신센터 지원사업 등으로 이어졌다. 전공이 디자인이었던 그는 5년간 이노션이라는 광고회사를 다녔고 지금은 대학원에서 건축학을 배우고 있다.

   
[6년간 시리즈 4권과 사진집으로 5권으로 출간된 '안녕, 둔촌주공아파트'. 사진=박명기]

느티나무도서관은 갤러리 전시 기간에 이 강연에 이어 ‘페미니즘에 다가가는 한 걸음’(정아람 4월 23일), ‘기본소득은 왜 필요할까’(김만권 4월 24일), ‘비장애인으로 태어났습니다’(장혜영 4월 25일), ‘내가 살 집은 어디에 있을까’(임경지. 4월 26일), ‘도서관의 변신, 도서관을 탐험하는 법’(박영숙, 4월 27일) 등이 이어진다.

프로그램의 참가비는 온라인 신청 후, 현장에서 자유롭게 기부할 수 있다. 수익금은 느티나무도서관 후원 기부금으로 쓰인다.

게임톡 박명기 기자 pnet21@gametoc.co.kr

< 저작권자 © 게임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아이콘박명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자동등록방지 이미지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1
카라 출신 구하라, 갑작스런 사망…“루머 자제해 달라”
2
라이엇 “씨맥, 선수에 폭력 행사…LCK 무기한 출전정지”
3
이용신 ‘달빛천사’ OST 펀딩, 뜻하지 않은 논란에 ‘시끌’
4
갓 쓴 ‘드록신’ 드록바, ‘피파온라인4’ 광고 등장 ‘폭소’
5
라이엇게임즈, 여성 직원들에게 합의금 118억원 지급
6
오늘밤 방탄소년단-강다니엘이 고척돔에 뜬다...MMA 2019
7
방탄소년단 "내가 왕이다" ‘MMA2019’ 대상 4개부문 싹쓸이
8
젠지 이스포츠, ‘라스칼-클리드-비디디’ 동시에 영입
9
페이커-클리드-피넛, ‘롤 올스타전’ 韓 대표 출격
10
LCK 운영위 “씨맥 김대호 감독 징계 유보…재조사 의뢰”
깨톡

[서동민 기자의 깨톡] ‘와우 클래식’, 불편함이 주는 재미

[서동민 기자의 깨톡] ‘와우 클래식’, 불편함이 주는 재미
“와우 클래식? 그거 완전 추억팔이 아닌가요?”2004년 ‘월드오브워크래프트(와우)’가 처음 ...
노답캐릭

[백민재의 노답캐릭] ‘가정폭력’ 이선우, 인생은 실전이다

[백민재의 노답캐릭] ‘가정폭력’ 이선우, 인생은 실전이다
아내를 폭행해 이혼 당한 프로게이머 이선우가 경찰에 대해 지속적으로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있는 ...
게임별곡

[게임별곡] 사회현상까지 담아낸 게임 ‘심시티 2000’

[게임별곡] 사회현상까지 담아낸 게임 ‘심시티 2000’
(전편에서 이어집니다.)단 둘이서 창업한 자그마한 게임 가게 MAXIS는 윌 라이트의 심시티가...
외부칼럼

[동물법 칼럼15] 벌써 동물법학회 창립 1주년 "동물도 가족"

[동물법 칼럼15] 벌써 동물법학회 창립 1주년
뜻을 함께하는 변호사들이 모여 동물법학회(SALS)를 창립한 지 1년이 지났다. 1년을 맞아 ...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rss home back top
한경닷컴게임톡 게임톡(주)| 등록번호:서울 아 01448 | 등록일자 2010.12.10. | 제호:게임톡 | 발행·편집인 : 박명기
주소: [06621] 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 365 도씨에빛 1차 1103호 |
발행일자 2011.10.27.| 대표전화 : 070)7717-3264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민재
Copyright © 2011 게임톡.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ametoc.co.kr
ndsof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