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6.18 17:41
사회 문화문화일반
사진가 이재정 개인전...슬픈 제주 '이중초상화' 담았다제주 4.3, 제주신화, 성산 제2공항 등 ‘섬의 서사’로 이방군대 극복 의지
박명기 기자  |  pnet21@gametoc.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6.05  10:26:2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이중초상화를 통해 보여주고 싶었던 건 어려운 코드가 아니라 ’쉬운 메시지’다.”

이주 사진가에서 제주 사진가를 꿈꾸는 이재정 작가가 3개 지역의 대안공간을 찾아 순회전은열어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이중초상화(double portraits)란 표제가 붙은 이번 전시는 대구 김광석 거리, 파주 헤이리, 서울 성북동을 여행하듯이 경유한다.

   
 
   
 

대구 김광석 거리에 위치한 예술공간 ‘바나나 프로젝트’ 전시가 지난달 29일 오픈했고 파주 헤이리예술인마을 ‘사진공간 크레타’ 전시가 6월 3일에서 7월 15일까지, 마지막 전시는 서울 성북동(삼선교 인근) ‘텝공간’ f64에서 6월 7일부터 13일까지 이어진다. 모두 육십여 점의 다른 작품이 전시된다.

이재정 작가는 “나는 제주 4.3, 제주신화, 성산 제2공항 문제 등 섬의 서사(敍事, narrative)를 통해 함께 이방군대의 침탈을 극복하려는 섬사람들의 의지를 표현하고 싶었다. 결국 관람자들과의 호흡을 원한다”고 말했다.

그는 2012년 취재차 제주를 방문했다 제주의 서사에 마음을 뺏겨 머물게 된다. 7년 동안 제주신화, 제주 4.3, 제주예술가를 보도사진의 시각으로 기록했다. 지금은 제주의 난개발에 마음을 다쳐 다큐멘터리로 전환 중이다.

   
 

작가가 대면한 화산섬 제주는 그 자체가 서사였다. 제주 4.3 이후 강정해군기지, 성산 제2공항, 영리병원 문제 등 섬은 심지어 지금도 활화산처럼 섬의 서사를 쏟아내고 있다.

그는 “‘제주가 뜬다’는 것은 아이러니의 극치다. 7년여 동안 섬에는 참 많은 일들이 있었다. 경계가 만들어지고 떠밀리고 넘치는 사정들에 민감해지는 가운데 정작 작가는 이주민이라는 계급장을 얻게 된다”고 전했다.

지난 7년, 보도사진으로 기록 중심의 아카이빙에 천착하다보니 예술사진의 욕망은 실종되고 난개발 폐해의 정점을 치닫는 요즘 화산섬을 마주하면 보다 ‘적요한 제주사진가’로 머물고 싶다.

   
 

제주 4.3 이후 강정해군기지, 예래휴양단지, 성산 제2공항, 영리병원 문제 등은 적요한 제주도민으로 살아내기에도 버겁게 느껴지기 때문이다.  

이번 전시에 지칭되고 표현된 이방군대도 어쩌면 마주한 것들의 배후에는 권력화한 국가와 지역, 그리고 개발 만능주의를 은유한 것일지 모른다.

   
 

사각 프레임이 던지는 작가의 물음은 묵직하다. 미처 알아채지 못한 순간 사라진 것들과 서릿발처럼 가슴에 꽂힌 것들을 날 것 그대로 꺼낸다. 제주라는 서사에 꼬리표처럼 따라 붙던 ‘육짓것’이란 딱지를 억지로 떼어내는 대신 렌즈라 부르는 ‘거울’을 들이대 균열을 원했다. ‘이중초상화’는 그런 의미다.

제주에서 나고 자라지 않았지만, 제주를 선택했고, 집중했으며 지키고 싶은 바람이 강하다는 입장은 작가만의 무기가 됐다.

   
 

그는 “이 전시는 제주에 대한 난개발에 관한 보고서, 우리의 슬픈 자화상이다. 명주 1동이 모자라 뭍과 연결되지 못한 아름다운 신화가 사라지는 이야기를 남기고 싶다”고 말했다. 뭍에서 내려와 제주 원시시대를 영원히 사각 프레임에 봉인한 고 김영갑 사진가처럼 말이다.

자세히 들여다보면, 작품에 남겨진 것은 돌아오지 못한 아니 돌아가지 못한 남겨진 사람들의 이야기다. 상실을 빼놓고 한마디도 설명할 수 없는 이주 사진가로 살고 있는 지극히 평범한 ‘사람’의 시선 하나를 만나는 일이다.

   
 
게임톡 박명기 기자 pnet21@gametoc.co.kr

< 저작권자 © 게임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아이콘박명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자동등록방지 이미지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1
“날아라 슛돌이” 천재소년 이강인 세계축구판 뒤흔들다
2
‘패스 오브 엑자일’ 한발 앞서 즐긴다…30일 프리오픈
3
드라마 ‘WWW’, 카카오 신작 ‘테라 클래식’ 등장 눈길
4
中 게임 ‘아르카’, 국내 게임 이미지 표절 논란 ‘시끌’
5
‘10조 빅딜’ 넥슨 인수전, 넷마블·카카오·사모펀드 경합
6
네오위즈, 블랙잭 매출 세계 1위…“해외시장 본격 공략”
7
‘토탈워’ 하고 싶다는 마지막 소원, 개발사에 닿았다
8
[점프업G] 장석규 대표 “1인 개발자가 좋다, 회사로 안돌아가”
9
‘엘소드’, 운영자 친목 논란 사과 “전수조사 하겠다”
10
넷마블 ‘BTS월드’, 제이홉-뷔 유닛곡 OST 공개
깨톡

[서동민 기자의 깨톡] 텐센트는 왜 ‘배그 모바일’을 포기했나

[서동민 기자의 깨톡] 텐센트는 왜 ‘배그 모바일’을 포기했나
텐센트의 신작 모바일게임 ‘화평정영(和平精英)’이 중국에서 큰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8일 정...
노답캐릭

[백민재의 노답캐릭] ‘작사가’ 방준혁, BTS에 반한 이유

[백민재의 노답캐릭] ‘작사가’ 방준혁, BTS에 반한 이유
넷마블의 올해 상반기 최대 기대작인 모바일게임 ‘BTS 월드(BTS WORLD)’의 출시가 다...
게임별곡

[게임별곡] 호러 명작 ‘어둠속에 나홀로’ 만든 인포그램즈

[게임별곡] 호러 명작 ‘어둠속에 나홀로’ 만든 인포그램즈
인포그램즈 엔터테인먼트(Infogrames Entertainment)는 게임회사 중에 비교적 ...
외부칼럼

[최종신 칼럼] 질병코드, 게임산업 내부 목소리 더 듣고 싶다

[최종신 칼럼] 질병코드, 게임산업 내부 목소리 더 듣고 싶다
세계보건기구(WHO)의 게임중독에 대한 질병 코드 부여로 관련 업계와 보건의료계가 뜨거운 갑론...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rss home back top
한경닷컴게임톡 게임톡(주)| 등록번호:서울 아 01448 | 등록일자 2010.12.10. | 제호:게임톡 | 발행·편집인 : 박명기
주소: [06621] 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 365 도씨에빛 1차 1103호 |
발행일자 2011.10.27.| 대표전화 : 070)7717-3264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민재
Copyright © 2011 게임톡.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ametoc.co.kr
ndsof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