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0.19 07:14
e스포츠
블리자드 사장 “홍콩 지지 블리츠청 징계, 중국과 상관없다”J. 알렌 브랙 블리자드 사장, 홍콩지지 발언 논란에 직접 해명 나서
백민재 기자  |  beck@gametoc.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0.12  13:40:3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가 세계적 논란이 된 ‘하스스톤’ e스포츠 선수 ‘블리츠청(Blitzchung)’의 홍콩 시위 지지 발언에 대해 공식 입장을 밝혔다.

12일(현지시각) 블리자드의 J. 알렌 브랙(J. Allen Brack) 사장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지난 주말 하스스톤 그랜드마스터즈 토너먼트에 대해 여러분 모두에게 이야기하고 싶다”고 밝혔다.

사건은 지난 7일 열린 ‘하스스톤’ 그랜드마스터즈 아시아태평양 경기에서 벌어졌다. 홍콩 선수 ‘블리츠청’ 응 와이 청(Ng Wai Chung)은 캐스터들과 인터뷰를 하던 중 마지막에 “광복홍콩, 시대혁명(光复香港, 时代革命)”이라고 외쳤다. 캐스터 두 명은 웃으며 잠시 고개를 숙였다. 블리츠청의 이 발언은 전 세계로 퍼져나갔다.

블리자드는 그가 ‘하스스톤’ 그랜드마스터즈 경기 규정을 위반했다며 1년 간 ‘하스스톤’ e스포츠 출전을 정지하고, 상금도 몰수한다고 밝혔다. 해당 발언이 나온 경기 VOD는 삭제됐다. 블리자드는 ‘선수가 공공의 평판을 떨어뜨리거나, 공공의 일부 또는 단체를 불쾌하게 하거나, 블리자드 이미지가 손상되는 행동을 했을 경우 그랜드마스터즈에서 제외될 수 있으며, 상금을 지급하지 않을 수 있다’라는 조항을 처벌 근거로 들었다. 인터뷰를 한 캐스터 두 명과도 결별을 선언했다.

하지만 즉각 역풍이 불었다. 블리츠청에 대한 이례적이고 즉각적인 중징계는, 블리자드가 지나치게 중국의 눈치를 보기 때문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레딧과 트위터 등에서 큰 논란이 벌어졌고, 블리자드 게임 보이콧 운동까지 펼쳐졌다. 미국의 공화당과 민주당 상원의원들이 블리자드의 행보를 비판했고, 내부 직원들의 반발도 나왔다.

   
 

J. 알렌 브랙 사장은 직접 해명에 나섰다. 그는 “e스포츠는 전 세계의 플레이어, 다른 문화 및 다른 배경의 플레이어가 게임에 대한 열정을 공유하고 경쟁 할 수 있는 기회를 주기 위해 존재한다”며 “선수 인터뷰는 그들과 그 순간을 경험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블리츠청의 발언에 대해 “블리츠청은 홍콩의 상황에 대해 진술했고, 이는 그가 인정하고 이해한 규칙을 위반하는 것이었다. 이것이 우리가 조치를 취한 이유”라고 밝혔다. 또 “우리는 모든 사람들이 자신을 표현할 수 있는 많은 장소에서 그들의 견해를 공유하는 것을 권장한다”며 “그러나 공식 방송은 토너먼트에 관한 것이어야 하며, 모두 환영하는 장소여야 한다. 이를 위해 공식 채널은 게임에 집중하고 싶다”고 밝혔다.

J. 알렌 브랙 사장은 블리츠청이 외친 홍콩 민주화 메시지 내용은 징계와 관련이 없다고 전했다. 블리자드가 지나치게 중국의 눈치를 본다는 시선에 대해서도 선을 그었다. 그는 “블리츠청이 표명한 구체적인 견해는 우리의 결정에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며 “저는 중국에서의 관계가 우리의 결정에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는 것을 분명히 하고 싶다”고 거듭 강조했다.

또 “게임과 토너먼트에 집중하기 위해 이러한 규칙을 가지고 있으며, 이는 우리가 취한 행동에서 유일하게 고려해야 할 사항”이라며 “반대의 견해였더라도 우리는 같은 느낌을 갖고 행동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블리츠청의 징계 수위에 대해서는 “프로세스가 적절하지 않았고 너무 빨리 반응했다”고 전했다. 블리츠청에 대한 출전 정지는 1년이 아닌 6개월이 더 적합하며, 이후 그가 원한다면 ‘하스스톤’ 프로 대회에서 다시 출전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당초 결별을 선언했던 캐스터 두 명에 대해서도 6개월간 출연을 금지한다고 전했다.

그는 “앞으로도 공식 방송이 게임에 계속 초점을 맞추고, 사회적 또는 정치적 견해를 나누기 위한 플랫폼이 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혀, 이 같은 기조를 이어갈 것임을 분명히 했다. 또 “블리자드의 목표 중 하나는 정치적 견해, 종교적 신념, 인종, 성별 또는 기타 고려 사항에 관계없이 전 세계의 모든 플레이어가 항상 안전하다고 느끼고 게임에 참여하고 게임을 즐기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게임톡 백민재 기자 beck@gametoc.co.kr

< 저작권자 © 게임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아이콘백민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자동등록방지 이미지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1
“설리, 자택서 사망…매니저가 신고” 팬들 충격
2
“달빛조각사, 달빛조각사 직업 없는 이유는…”
3
‘달빛조각사’, 25일 베일 벗는다…출시일 ‘관심집중’
4
펄어비스 “휴식시간 분 단위 체크 안한다…직원들 신뢰”
5
20억 근접…이용신 ‘달빛천사’ OST, 펀딩 새역사 쓰나
6
‘달빛조각사’, 정식 서비스 돌입…직업 ‘무직’ 선택 가능
7
이용신 ‘달빛천사’ OST, 펀딩금액 11억원 돌파 ‘깜짝’
8
[게임별곡] 잘나가던 KOEI ‘삼국지’, RTS 등장에 주춤
9
‘달빛조각사’, 10월 10일 0시 국내 서비스 시작
10
‘와우’, 북미 구독 매출 223% 증가…‘와우 클래식’ 효과
깨톡

[서동민 기자의 깨톡] ‘와우 클래식’, 불편함이 주는 재미

[서동민 기자의 깨톡] ‘와우 클래식’, 불편함이 주는 재미
“와우 클래식? 그거 완전 추억팔이 아닌가요?”2004년 ‘월드오브워크래프트(와우)’가 처음 ...
노답캐릭

[백민재의 노답캐릭] ‘작사가’ 방준혁, BTS에 반한 이유

[백민재의 노답캐릭] ‘작사가’ 방준혁, BTS에 반한 이유
넷마블의 올해 상반기 최대 기대작인 모바일게임 ‘BTS 월드(BTS WORLD)’의 출시가 다...
게임별곡

[게임별곡] 텍사스 삼남매, ‘페르시아의 왕자’ 만들다

[게임별곡] 텍사스 삼남매, ‘페르시아의 왕자’ 만들다
한 때의 영광 뒤에 지금은 그 이름조차 기억하는 사람이 드문 회사 중에 브러더번드(Broder...
외부칼럼

[유혜전의 베트남 마케팅2] 베트남에서 ‘한국식당’ 살아남기

[유혜전의 베트남 마케팅2] 베트남에서 ‘한국식당’ 살아남기
베트남에서 한국식당은 우리의 전통 맛만을 강조하며 모호한 정체성으로 한식의 우수성을 세계화하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rss home back top
한경닷컴게임톡 게임톡(주)| 등록번호:서울 아 01448 | 등록일자 2010.12.10. | 제호:게임톡 | 발행·편집인 : 박명기
주소: [06621] 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 365 도씨에빛 1차 1103호 |
발행일자 2011.10.27.| 대표전화 : 070)7717-3264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민재
Copyright © 2011 게임톡.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ametoc.co.kr
ndsof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