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1.3.8 17:53
피플스포트라이트
코지마 히데오 “온라인게임 만들 것…지금은 기획 단계”“AAA 게임 점차 줄어들 것…출시 후 업데이트 하는 게임이 대세”
서동민 기자  |  dmseo80@gametoc.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6.01  12:24:3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데스 스트랜딩’ 개발사 코지마 프로덕션이 준비중이던 차기작 프로젝트가 중단된 가운데, 코지마 히데오 감독이 새로운 프로젝트에 대한 생각을 공개했다.

코지마 히데오 감독은 최근 일본 매체 라이브도어와의 인터뷰에서 “차기작은 아직 기획 단계에 있기 때문에 말할 수 없지만, 여러 가지를 준비중”이라며 “다만 최근 큰 기획이 엎어져서 조금 화가 난 상태다. 이쪽 업계에서는 흔한 일”이라고 밝혔다.

그는 지난해 말 “가장 무서운 게임을 만들기 위해 호러영화를 보려고 한다”고 말한 바 있다. 또한 사막 언덕(hill)의 배경 화면이 띄워진 모니터 사진을 트위터에 올리기도 했다. 이 때문에 그가 코나미 재직 당시 개발하다가 중단됐던 ‘사일런트 힐: PT’ 프로젝트가 재개된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흘러나왔다. 또한 ‘사일런트 힐’의 저작권을 갖고 있는 코나미와 만나 IP 사용 계약을 맺었다는 소문과 아예 저작권을 매입한다는 소문이 퍼지기도 했다.

그러나 그는 “코지마 프로덕션이 코나미로부터 메탈 기어 솔리드와 사일런트 힐 저작권을 사들인다는 소문은 완전히 사기”라며 “적어도 난 전혀 들어본 적이 없다”고 웃으며 부인했다.

   
 

코지마 히데오 감독은 “2015년 코나미와 헤어지고 독립할 때 가족과 주변 지인들이 성공하기 어렵다며 크게 반대했다”고 웃으며 “코나미에 있을 때는 실패해도 나만 책임지면 됐지만, 지금은 실패하면 스튜디오가 해산될 수 있다. 하지만 그게 게임에 영향을 미치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개인적으로 미래에는 AAA 대작 게임이 줄어들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AAA 게임은 기획부터 출시까지 3~5년은 걸리고, 그 동안 다른 것을 낼 수 없기 때문에 지금 시대에 맞지 않는다. 스팀(Steam)과 같은 게임 플랫폼에서 유저 반응에 맞춰 지속적으로 업데이트를 하는 게임들이 더 적합하다”며 “나도 그런 게임을 만들 생각이 있다. 사실 이미 기획한 것도 있고 언제 하는 것이 좋을지 생각하고 있다. 언젠가는 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코지마 히데오 감독은 게임을 돈 되는 산업으로만 생각하는 일본 게임업계에 비판 어린 시선을 보내기도 했다. 그는 “원래 좋은 게임이나 영화가 계속 나오면 창작자들도 자연스럽게 성장하는 법”이라며 “일본에 좀처럼 봉준호 감독과 같은 사람이 나오지 않는 것은 당연하다. 이대로 비즈니스 우선의 마케팅을 계속 한다면 일본 영화나 게임은 정말 끝나버릴 것”이라고 경고했다.

게임톡 서동민 기자 dmseo80@gametoc.co.kr

< 저작권자 © 게임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아이콘서동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자동등록방지 이미지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1
日 흔든 ‘귀멸의 칼날’, 韓 넷플릭스 드디어 공개
2
카카오뱅크-크래프톤, 3월 사상 최대 IPO ‘따상’ 주인공은?
3
[단독] 크래프톤, 올해 판교 떠난다…서울 강남으로 이전
4
카카오게임즈-넵튠, 크래프톤 상장 앞두고 K-뉴딜지수 편입
5
한빛소프트, 장 막판 상한가…엠게임도 16% 급등
6
넷마블, ‘전 직원 연봉 800만원씩 깜짝 인상’ 발표
7
[게임별곡] 코마자와가 10년만에 부활시킨 명작 ‘라이덴’
8
베이글코드 “개발자 연봉 최소 2300만원 인상”
9
‘귀멸의 칼날’, 히노카미 혈풍담 영상 공개…2기 TV 방영 예고
10
[창간 9주년] 박영호 대표 “척박한 벤처 생태계 ‘라구나’되고 싶다”
깨톡

[서동민 기자의 깨톡] 겜심 담은 트럭, 그리고 커피차

[서동민 기자의 깨톡] 겜심 담은 트럭, 그리고 커피차
최근 게임업계에서 회자되고 있는 이슈 중 하나는 ‘트럭’이다. 유저들이 항의의 뜻을 표하기 위...
노답캐릭

[기자의눈] 中 저질 게임 광고, 이제는 ‘유튜브의 공해’

[기자의눈] 中 저질 게임 광고, 이제는 ‘유튜브의 공해’
저질 광고로 적발된 중국 게임사들이 게임 이름만 살짝 바꾸고 여전히 서비스와 광고를 지속하고 ...
게임별곡

[창간 9주년] ‘구운몽’ 같은 9년…‘구미호’ 같은 재주 한결 같구나

[창간 9주년] ‘구운몽’ 같은 9년…‘구미호’ 같은 재주 한결 같구나
게임톡이 IT전문 매체로 게임웹진을 창간하며 올해로 벌써 창간 9주년을 맞이했다. 게임톡은 퀄...
외부칼럼

[창간 9주년] 게임산업 수출 7조...이제 독자 ‘플랫폼’ 나올 때다

[창간 9주년] 게임산업 수출 7조...이제 독자 ‘플랫폼’ 나올 때다
[최종신 우리넷 대표, 게임톡 창간 9주년 축하메시지 ‘글로벌 전략’ 특별기고]현대차가 첫 번...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rss home back top
한경닷컴게임톡 게임톡(주)| 등록번호:서울 아 01448 | 등록일자 2010.12.10. | 제호:게임톡 | 발행·편집인 : 박명기
주소: [06621] 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 365 도씨에빛 1차 1103호 |
발행일자 2011.10.27.| 대표전화 : 070)7717-3264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민재
Copyright © 2011 게임톡.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ametoc.co.kr
ndsof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