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10.24 22:59
경제산업
“한국 게임, 중국서 판호 막혀 매출 17조 소멸 추산”29일 ‘중국 게임 판호 전망과 방안 모색’ 정책 토론회 개최
서동민 기자  |  dmseo80@gametoc.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7.29  18:07:5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한국산 게임에 대한 중국 판호(게임을 서비스할 수 있는 사업허가증) 발급이 재개되더라도 한국 게임들이 가시적인 이득을 보지는 못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게임업계 관계자들은 경쟁력에서 한국 게임들에 뒤처지지 않는 중국 모바일 게임들을 상대하려면 실질적인 전략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콘텐츠미래융합포럼은 29일 서울 국회의원회관에서 ‘중국 게임 판호 전망과 방안 모색’이라는 주제로 제8차 국회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번 토론회의 기조 발표는 김상현 한국콘텐츠진흥원 북경비즈니스센터장과 위정현 한국게임학회장이 맡았으며, 한동숭 전주대학교 교수가 좌장을 담당했다. 토론 패널로는 최승우 한국게임산업협회 국장, 황성인 한국모바일게임협회장, 윤선학 중원게임즈 대표, 우수근 중국 화동사범대학 교수, 김현환 문화체육관광부 콘텐츠정책국장이 참석했다.

북경 현지에서 화상회의를 통해 참여한 김상현 센터장은 한국 게임의 중국시장 대응 방향에 대해 판호가 나오지 않는 상황의 단기적 관점과 판호 발급이 재개된 이후의 장기전 관점으로 나눠 살펴봤다.

김 센터장은 “단기적으로 봤을 때 IP 라이선스 계약을 통해 중국 현지 개발사들이 게임을 개발하게 하는 방법이 있다”며 “수익을 배분받는 방식으로 간접 진출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중국 개발사들이 한국 IP로 만든 게임은 중국산 게임으로 분류되어 내자판호를 받게 된다. ‘배틀그라운드 모바일(화평정영)’, ‘전민기적2’ 등이 대표적이다. 또한 “라그나로크(선경전설RO) 모바일 게임들이 주는 시사점도 있다”고 덧붙였다. ‘라그나로크’의 개발사 그라비티는 한국 개발사지만, 일본 겅호 온라인 엔터테인먼트에 인수된 자회사다.

김 센터장은 “판호가 정상적으로 나온다는 가정 하에서는 캐주얼게임들 위주로 개발 방향을 설정하는 것이 좋을 것”이라며 “중국 당국이 캐주얼게임에는 판호를 쉽게 내주는 경향이 있다. 또 중국 게임시장에서는 여성 유저들이 상당히 큰 포션을 차지하고 있는데, 이들이 선호하는 게임을 개발한다면 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고 분석했다.

   
 

다음 발제자로 나선 위정현 학회장은 “게임은 생선과 같아서 시간이 지나면 상한다”며 “한국 게임들은 지난 4년간 판호가 막히면서 막대한 기회 비용을 지불했다. 약 10조원에서 17조5000억원의 매출이 소멸한 것으로 추산된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판호 발급이 재개되더라도 자동적으로 한국 게임들이 중흥하지는 않는다”며 “다만 한국 게임들이 다시 중국 시장에 진입해서 중국 게임과 대결하고 실력을 가늠하는 계기가 될 수 있다. 그런 점에서 판호 발급 재개는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윤선학 대표와 황성익 회장도 위정현 학회장의 의견에 동의했다. 윤 대표는 “예전에는 중국 게임사들이 돈을 싸들고 와서 한국 게임을 사갔지만, 모바일 시대로 오면서 완전 역전됐다”며 “단순히 판호가 풀린다고 해도 보증되는 것은 없다. 게임업체 입장에서도 기대치가 높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중국이 전세계 최대 게임 시장이고, IP에 대한 니즈는 있기 때문에 전략만 잘 세우면 성공할 수 있다”며 “어떤 현지 파트너를 선택해 어떤 전략을 펼치느냐가 굉장히 중요하다”고 분석했다.

황 회장도 “지금 중국은 한국의 중소개발사가 만든 게임들을 쳐다보지 않는다”며 “자기들의 기술력이 더 높다고 생각한다. 또 한국 중소 게임들을 많이 가져가서 서비스했지만 대부분 실패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도 중국 시장을 투자받는 곳으로만 봤지, 중국 시장을 주요 타깃으로 삼아 제대로 진출하지 않았다. 우리의 자책골이기도 하다”고 반성했다.

최승우 국장은 “기존에 진출한 한국 게임들의 IP를 잘 보호하면서 동시에 새로운 게임들의 판로가 개척되어야 할 것”이라며 “현재 한국 게임들이 중국에서 판호를 획득하기 위해서는 현지 지사가 반드시 설립되어야 한다. 범정부 차원의 협상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문화체육관광부를 대표해 참석한 김현환 정책국장은 “한중일 e스포츠 대회와 같은 행사로 접근할 때 중국의 거부감이 훨씬 적다”며 “한국 뿐만 아니라 중국에도 이익이 되는 것들을 제안하고 있다. 진정성을 갖고 직원들과 일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현환 정책국장]
게임톡 서동민 기자 dmseo80@gametoc.co.kr

< 저작권자 © 게임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아이콘서동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자동등록방지 이미지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1
‘리니지’ 최초 신화무기 등장…‘+10 집행검’이 재료
2
엔씨소프트, ‘리니지M’ 3주년 맞아 전 직원에 격려금 100만원
3
위메이드, 하반기 대작 ‘미르4’로 날아오른다
4
엔씨소프트 ‘퓨저’, 기존 음악 게임과 다른 이유는?
5
[피플] 임철호 이사장 “드론택시 온다...무인이동체가 미래먹거리”
6
“그냥 눕히면 되는데” PS5 저격한 Xbox 논란
7
‘모바일 RPG 무덤’은 옛말…美서 RPG 성장 폭발
8
[게임별곡] 1억 장 판매 눈앞 ‘드래곤 퀘스트’ 비긴즈!
9
레드불, 롤드컵 출전 각오 담은 DRX 인터뷰 영상 공개
10
액토즈소프트, ‘미르’ IP 사업 부문 분할…신규 법인 신설
깨톡

[기자수첩] ‘배그 모바일’ 쫓아낸 인도, 게임판 ‘발리우드’ 노린다

[기자수첩] ‘배그 모바일’ 쫓아낸 인도, 게임판 ‘발리우드’ 노린다
최근 인도가 ‘배틀그라운드 모바일’을 비롯한 중국 모바일게임들을 대거 차단한 사건이 전세계 게...
노답캐릭

[기자의눈] 中 저질 게임 광고, 이제는 ‘유튜브의 공해’

[기자의눈] 中 저질 게임 광고, 이제는 ‘유튜브의 공해’
저질 광고로 적발된 중국 게임사들이 게임 이름만 살짝 바꾸고 여전히 서비스와 광고를 지속하고 ...
게임별곡

[게임별곡] 모든 RPG 전설의 시작...리처드 게리엇 ‘울티마’

[게임별곡] 모든 RPG 전설의 시작...리처드 게리엇 ‘울티마’
스퀘어의 ‘파이널판타지’는 에닉스의 ‘드래곤퀘스트’에 감명받은 사카구치 히로노부가 만들었고 그...
외부칼럼

[KGMA 공동기획] 결론은 돈! 중독세 논란으로 바라보는 돈의 전쟁

[KGMA 공동기획] 결론은 돈! 중독세 논란으로 바라보는 돈의 전쟁
10부작으로 진행될 이번 기획은 다가온 게임 질병의 시대를 맞아 그간 한국게임이 받아온 게임 ...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rss home back top
한경닷컴게임톡 게임톡(주)| 등록번호:서울 아 01448 | 등록일자 2010.12.10. | 제호:게임톡 | 발행·편집인 : 박명기
주소: [06621] 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 365 도씨에빛 1차 1103호 |
발행일자 2011.10.27.| 대표전화 : 070)7717-3264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민재
Copyright © 2011 게임톡.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ametoc.co.kr
ndsof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