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1.3.6 18:10
피플스포트라이트
김창한 크래프톤 대표 “원히트 원더로 남지 않겠다”블룸버그통신과 인터뷰 “영화, 드라마도 만들 것”
서동민 기자  |  dmseo80@gametoc.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1.20  14:08:0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올해 기업공개(IPO)를 준비중인 크래프톤의 김창한 대표가 “원히트 원더로 남지 않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블룸버그통신은 18일(현지시각) ‘수십억 달러의 가치를 가진 히트작 배틀그라운드, 그 뒤의 코딩 신동’이라는 제목으로 김창한 대표의 히스토리 및 크래프톤의 IPO 준비 상황을 보도했다.

블룸버그통신은 김 대표를 “1980년대 한국 전국 코딩대회에서 우승한 어린이 컴퓨터 천재”라고 소개하며 “그는 2020년부터 3개의 온라인게임을 만들었지만 모두 실패하고 마지막 시도로 배틀로얄게임을 만들기로 결정했다. 그 게임은 역대 가장 성공적인 게임 중 하나인 배틀그라운드”라고 전했다.

2020년 크래프톤의 대표로 취임한 김 대표는 크래프톤 지분 1.5%를 갖고 있다. 관련업계에서는 크래프톤의 시가 총액이 상장 직후 넷마블을 넘어설 것이며, 김 대표의 지분 가치가 수천억원에 달할 것으로 관측중이다. 하지만 김 대표는 인터뷰에서 이와 관련한 자세한 내용을 밝히지 않았다.

크래프톤의 매출 대부분은 ‘배틀그라운드’에서 나오기 때문에 원히트원더를 우려하는 시선도 있다. 이에 김 대표는 “우리는 원히트 원더에 머물지 않을 것”이라며 “크래프톤은 스트리밍 서비스에 업로드할 애니메이션 쇼와 웹툰을 만들고 있다. 영화와 드라마도 제작할 예정이다. 회사는 이러한 분야에 진출하는 것에 개방적”이라고 전했다.

한편 크래프톤은 ‘배틀그라운드’와 관련된 3개의 신작 게임을 준비중이다. ‘배틀그라운드2’로 알려져 있는 미공개 모바일게임을 올해 선보일 예정이며, 최근 슈팅게임 ‘썬더 티어원’과 호러게임 ‘칼리스토 프로토콜’도 공개한 바 있다.

게임톡 서동민 기자 dmseo80@gametoc.co.kr

< 저작권자 © 게임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아이콘서동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자동등록방지 이미지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1
日 흔든 ‘귀멸의 칼날’, 韓 넷플릭스 드디어 공개
2
카카오뱅크-크래프톤, 3월 사상 최대 IPO ‘따상’ 주인공은?
3
[단독] 크래프톤, 올해 판교 떠난다…서울 강남으로 이전
4
카카오게임즈-넵튠, 크래프톤 상장 앞두고 K-뉴딜지수 편입
5
한빛소프트, 장 막판 상한가…엠게임도 16% 급등
6
넷마블, ‘전 직원 연봉 800만원씩 깜짝 인상’ 발표
7
[게임별곡] 코마자와가 10년만에 부활시킨 명작 ‘라이덴’
8
베이글코드 “개발자 연봉 최소 2300만원 인상”
9
‘귀멸의 칼날’, 히노카미 혈풍담 영상 공개…2기 TV 방영 예고
10
[창간 9주년] 박영호 대표 “척박한 벤처 생태계 ‘라구나’되고 싶다”
깨톡

[서동민 기자의 깨톡] 겜심 담은 트럭, 그리고 커피차

[서동민 기자의 깨톡] 겜심 담은 트럭, 그리고 커피차
최근 게임업계에서 회자되고 있는 이슈 중 하나는 ‘트럭’이다. 유저들이 항의의 뜻을 표하기 위...
노답캐릭

[기자의눈] 中 저질 게임 광고, 이제는 ‘유튜브의 공해’

[기자의눈] 中 저질 게임 광고, 이제는 ‘유튜브의 공해’
저질 광고로 적발된 중국 게임사들이 게임 이름만 살짝 바꾸고 여전히 서비스와 광고를 지속하고 ...
게임별곡

[창간 9주년] ‘구운몽’ 같은 9년…‘구미호’ 같은 재주 한결 같구나

[창간 9주년] ‘구운몽’ 같은 9년…‘구미호’ 같은 재주 한결 같구나
게임톡이 IT전문 매체로 게임웹진을 창간하며 올해로 벌써 창간 9주년을 맞이했다. 게임톡은 퀄...
외부칼럼

[창간 9주년] 게임산업 수출 7조...이제 독자 ‘플랫폼’ 나올 때다

[창간 9주년] 게임산업 수출 7조...이제 독자 ‘플랫폼’ 나올 때다
[최종신 우리넷 대표, 게임톡 창간 9주년 축하메시지 ‘글로벌 전략’ 특별기고]현대차가 첫 번...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rss home back top
한경닷컴게임톡 게임톡(주)| 등록번호:서울 아 01448 | 등록일자 2010.12.10. | 제호:게임톡 | 발행·편집인 : 박명기
주소: [06621] 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 365 도씨에빛 1차 1103호 |
발행일자 2011.10.27.| 대표전화 : 070)7717-3264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민재
Copyright © 2011 게임톡.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ametoc.co.kr
ndsof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