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1.4.15 17:16
사회 문화방송연예
넷플릭스 “올해 한국 콘텐츠에 5500억원 투자한다”넷플릭스, 한국 콘텐츠와 동반 성장하는 비전 제시
백민재 기자  |  beck@gametoc.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2.25  14:06:0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한국에서 서비스를 시작한지 5주년을 맞이한 넷플릭스가 올해 한국 콘텐츠에 5500억원을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25일 넷플릭스는 ‘See What’s Next Korea 2021’을 원격으로 개최해 새로운 한국 오리지널 라인업과 지속적인 투자 계획을 공개했다.

테드 사란도스(Ted Sarandos) 넷플릭스 공동 최고 경영자 겸 최고 콘텐츠 책임자는 영상 메시지에서 “수년 동안 전 세계 사람들이 넷플릭스를 통해 한국의 훌륭한 이야기와 사랑에 빠지는 것을 목도했다”고 전했다. 그는 ‘킹덤’ ‘스위트홈’ ‘승리호’ 등의 작품을 거론하며 “2016년부터 2020년까지 약 7700억 원 이상을 투자해 80편 가량의 한국 콘텐츠를 넷플릭스 오리지널로 전 세계에 소개했다. 한국 콘텐츠는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트렌드로 자리잡았다”고 전했다.

‘넷플릭스와 한국 창작 생태계의 동행’ 세션에서 키노트 발언을 진행한 김민영 넷플릭스 한국 및 아태지역(일본, 인도 제외) 콘텐츠 총괄 VP는 “넷플릭스가 한국에 진출하기 전부터 한국 콘텐츠의 위상은 세계적인 수준이었다”며 “넷플릭스의 역할은 창작의 자유를  바탕으로 탄생한 한국 콘텐츠만이 선사하는 특별함을 더 많은 나라의 팬들이 시차와 언어의 제약 없이 더 쉽게 즐길 수 있도록 하는 것”라고 강조했다.

또 “2021년 올 한해 동안 약 5500억 원 가량을 한국 콘텐츠에 투자하겠다”며 “액션, 스릴러, SF, 스탠드업 코미디, 시트콤 등 다양한 장르를 아우르는 풍성한 한국 오리지널 작품들을 소개하며 세계의 마음을 움직이는 한국의 뛰어난 창작자들과 함께 국내 콘텐츠 업계 위상을 더욱 높이는데 기여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어진 패널 토크쇼에서 ‘킹덤’ 김은희 작가와 ‘인간수업’ 제작자 스튜디오 329 윤신애 대표는 넷플릭스와 협업하며 느낀 창작의 자유와 성공적인 해외 진출에 대한 경험을 공유했다. 김은희 작가는 “‘킹덤’은 좀비라는 낯선 소재, 그리고 조선 시대라는 배경으로 인한 제작비 상승 요인으로 인해 마음에 묻어뒀던 작품이었다”고 전했다. 이어 “넷플릭스가 한국에 진출한다는 소식을 접했고, 혹시 이들과 함께라면 가능하지 않을까 생각했다”며 “제작 기간 중 창작자의 의도와 자유를 존중받을 수 있었고, 새로운 시도를 통해 작품의 완성도를 한층 올릴 수 있었다”고 말했다.

윤신애 대표는 “해외에서 우리가 만든 한국의 이야기를 이해해주고 공감해주는 것이 신기하고 감사했다. 이처럼 많은 해외 팬들과 매체의 호평을 동시에 접하는 것은 처음이었다”며, “신선하고 좋은 이야기는 국경을 초월해 모두의 사랑을 받을 수 있다는 것을 확신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두 번째로 진행된 ‘영화와 사랑에 빠진 넷플릭스’ 세션에서는 넷플릭스 서울 오피스의 강동한 콘텐츠 부문 디렉터, 김태원 영화 부문 디렉터가 한국 영화를 세계로 선보이고자 하는 넷플릭스의 노력을 강조하며, 넷플릭스가 직접 제작하는 한국 영화인 ‘카터’와 ‘모럴센스’를 최초 공개했다.

   
 

넷플릭스 영화 ‘카터’는 모든 기억을 잃은 채 의문의 작전에 투입된 요원 ‘카터’의 추격전을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로 ‘악녀’의 정병길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남다른 성적 취향을 가진 남자와 우연히 그의 비밀을 알게 된 여자의 색다른 로맨스를 그린 영화 ‘모럴센스’(가제)는 ‘6년째 연애중’, ‘좋아해줘’의 박현진 감독이 연출을, 이주영, 이준영이 개성강한 캐릭터로 분해 유쾌하고 발칙한 로맨스물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날 함께 무대에 오른 ‘카터’의 정병길 감독, ‘모럴센스’의 박현진 감독은 창작자의 의도가 작품 안에서 잘 실현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넷플릭스와 함께 신선한 작품을 만들어낼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을 표출했다.

김태원 디렉터는 “‘승리호’의 경우, 약 80개국에서 ‘오늘의 Top 10’에 이름을 올리는 등 한국 영화의 인기를 증명했다”며 “한국 영화에 대한 전 세계인들의 사랑은 언어와 문화의 장벽을 넘어 어디서든, 누구에게나 사랑받을 수 있다는 저희의 신념을 다시 한번 확인시켜주는 계기였다”고 말했다.

강동한 디렉터는 “전세계 영화 관객들이 한국 영화를 언제 어디서든 즐길 수 있도록 돕고, 한국의 영화인들이 지구촌에  작품을 선보일 수 있는 저변을 넓히고자 한다”며 “국내 영화계의 일원으로 유연한 협업을 통해 서로 윈-윈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하는 것이 넷플릭스의 목표”라고 밝혔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의 넥스트’ 세션에서는 배종병, 이기오 넷플릭스 시리즈 부문 디렉터가 참석해 킹덤 세계관의 이야기를 담은 스페셜 에피소드 ‘킹덤: 아신전’, 스탠드업 코미디 ‘이수근의 눈치코치’, 넷플릭스 최초의 한국 시트콤 ‘지구가 망해버렸으면 좋겠어’,  술을 주제로 펼쳐지는 백종원의 리얼리티 쇼 ‘백스피릿’ 등 장르와 포맷을 넘나드는 한국 오리지널 작품 라인업을 소개했다.

행사의 피날레를 장식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쇼케이스에서는 ‘킹덤: 아신전’의 김성훈 감독과 김은희 작가, ‘지옥’의 연상호 감독과 유아인, 박정민, 김현주, 원진아, 양익준 배우, ‘오징어 게임’의 황동혁 감독과 이정재, 박해수 배우, ‘고요의 바다’의 제작자 정우성 대표와 박은교 작가, 배두나, 이준 배우 등이 직접 무대에 올랐다.

더불어 넷플릭스가 제작 중인 ‘고요의 바다’ ‘D.P.’ ‘마이네임’ ‘무브 투 헤븐: 나는 유품 정리사입니다’ ‘오징어 게임’ ‘지옥’ ‘지금 우리 학교는’ ‘킹덤: 아신전’ ‘지구가 망해버렸으면 좋겠어’ 등 오리지널 시리즈들의 스틸컷이 처음으로 공개됐다.

게임톡 백민재 기자 beck@gametoc.co.kr

< 저작권자 © 게임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아이콘백민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자동등록방지 이미지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1
[핫피플] 블록체인 ‘어댑터’ 운영사 시니스트 김효상 신임대표 선임
2
카카오게임즈, 게임업계 최초 ‘격주 4일 근무’ 시행
3
[창간 9주년] ‘나 혼자만 레벨업’, 웹소설->웹툰->코믹스 ‘스노우볼’
4
일본 경마게임 '우마무스메 프리티더비' 양대마켓 1위 돌풍
5
걸그룹 트와이스, 닌텐도 스위치 삼매경 ‘눈길’
6
김정환 대표 “앤유 ‘N1’, PC MMORPG 갈증 싹 풀어주겠다”
7
장현국 대표 “위메이드, 가상 자산-게임 메타버스로 성장”
8
日 ‘귀멸의 칼날’ 표절?…웹툰 ‘엽사: 요괴사냥꾼’ 시끌
9
[오타쿠 카페1] 오타쿠랄로피테쿠스 “오타쿠라서 행복합니다”
10
텐센트, ‘화평정영’ 이어 ‘여명각성’ 공식 테스트 돌입
깨톡

[서동민 기자의 깨톡] 겜심 담은 트럭, 그리고 커피차

[서동민 기자의 깨톡] 겜심 담은 트럭, 그리고 커피차
최근 게임업계에서 회자되고 있는 이슈 중 하나는 ‘트럭’이다. 유저들이 항의의 뜻을 표하기 위...
노답캐릭

[기자의눈] 中 저질 게임 광고, 이제는 ‘유튜브의 공해’

[기자의눈] 中 저질 게임 광고, 이제는 ‘유튜브의 공해’
저질 광고로 적발된 중국 게임사들이 게임 이름만 살짝 바꾸고 여전히 서비스와 광고를 지속하고 ...
게임별곡

[게임별곡] 팀 해체 앞두고 예상 못한 초대박 ‘진삼국무쌍’

[게임별곡] 팀 해체 앞두고 예상 못한 초대박 ‘진삼국무쌍’
‘삼국지’라는 콘텐츠는 자타공인 최고의 문화 콘텐츠로 원작 소설은 물론 영화, 드라마, 게임,...
외부칼럼

[주홍수의 삼라만상8] 생선살을 손으로 발라 숟가락에 올려준 할머니

[주홍수의 삼라만상8] 생선살을 손으로 발라 숟가락에 올려준 할머니
전주를 다녀가며 낡고 비틀어진 골목과 오래 전 간판쟁이가 써 놓은 시장 골목의 촌스럽고 투박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rss home back top
한경닷컴게임톡 게임톡(주)| 등록번호:서울 아 01448 | 등록일자 2010.12.10. | 제호:게임톡 | 발행·편집인 : 박명기
주소: [06621] 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 365 도씨에빛 1차 1103호 |
발행일자 2011.10.27.| 대표전화 : 070)7717-3264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민재
Copyright © 2011 게임톡.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ametoc.co.kr
ndsof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