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8.7 12:33
오피니언외부칼럼
[박명기 기자의 e스팟] 임요환과 e스포츠학과 개설 붐
게임톡  |  pnet21@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1.11.27  12:18:0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박명기 기자의 e스팟] 임요환과 e스포츠학과 개설 붐

지난 3일 'e스포츠의 황제' 임요환이 소속된 공군팀이 충남 계룡대에서 '에이스'란 팀명을 달고 정식 창단했다. 1년 전 이 칼럼에서 "상무팀을 만들어 임요환의 군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라고 주장, 여론의 뭇매를 맞았던 기억에 비춰 보면 뽕나무밭이 바다로 바뀐 느낌이다.
 
지난 8일 KBS TV <뉴스 9>에서는 해군의 사물놀이팀 등 군 특기병의 세계를 다뤘다. 하지만 주 내용은 공군팀의 전산 특기병이었고, 진짜 주인공은 임요환이었다. 지난해 여름 부산 광안리에서 열린 프로리그 전기 결승전 모습이 MBC TV <뉴스데스크>에 첫 전파를 탄 이후 e스포츠가 공중파 주요 뉴스로 장식된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공군팀과 더불어 최근 눈에 번쩍 띄는 뉴스는 e스포츠학과 개설 붐이다. 올 들어 청강문화산업대학(80명)·주성대학(50명)·전남과학대학(50명) 등 3개 대학이 새로 180명을 뽑았다. e스포츠 학과 개설 붐이 급조된 교재와 졸속 커리큐럼 때문에 '눈가리고 아옹'이라는 비판도 나오고 있지만 고무적이라 할 만하다.
 
중국은 2003년에 e스포츠를 세계 최초로 정식 체육 종목으로 승인했다. 700여 평의 전용 경기장도 정부 주도로 건설하고 있다. 2008년 베이징 올림픽 전야제를 e스포츠 대회로 치를 계획이라고 한다. 한국에선 e스포츠가 아직 정식 스포츠 종목이 아니다. 지구촌에서 유일하게 두 개의 게임 전문 채널이 있고, 1년 내내 팀·개인 리그가 있을뿐더러 팬 클럽 회원 58만 명을 거느린 임요환이라는 스타를 가진 e스포츠 선진국이란 말이 무색할 지경이다.
 
지난해 9월 리우 유안 푸 중국 체육총국 처장은 "e스포츠 기원은 서구에서, 발전은 한국에서 이뤄졌지만 중국이 중심이 될 것"이라고 호언했다. 지난해 미 전역 방송에 이어 전 세계 e스포츠 중계를 목표로 스타TV 등과 제휴해 CGS리그를 창립한 미국이나 유럽 최대 리그 ESL를 창설한 독일도 경쟁자다.
 
그렇다면 e스포츠 종주국이라 자부하는 한국은 어떻게 해야 할 것인가? e스포츠 과잉 열기에서 비롯된 착시 현상을 걷어 낼 때가 됐다. '우물 안 개구리'식 좁은 안목에서 하루바삐 벗어나야 한다. 한국의 e스포츠 주요 종목은 외국에서는 잘하지 않는 <스타크래프트>다. <카운터 스트라이크> <워크래프트3> 등 국제적 인기 종목은 선수층도 얇고, 팀도 거의 없다. <스페셜포스> <카트라이더> 등 국산 종목도 리그를 진행하고 있지만 인기가 낮다. 한국이 e스포츠의 종주국이라고 외치기엔 어딘가 논리가 옹색하다.
 
한국이 국제적으로 e스포츠 주도권을 잡고 나아가기 위해서는 보다 큰 그림이 필요하다. 국산 종목을 적극 발굴하고, <워크래프트3> 등 글로벌 종목에 대한 대회 지원도 강화해야 한다. 한국이 주도해 세계 랭킹과 룰을 표준화하고 국제적 단체도 만들어 내야 한다. 눈앞의 현실에만 매달려 있다가는 애써 차려 놓은 밥상까지 통째로 뺏기고 큰코다칠 날이 눈 깜짝할 새 닥칠지도 모른다.

박명기 기자 일간스포츠 2007년 4월 12일자

< 저작권자 © 게임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아이콘게임톡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자동등록방지 이미지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1
[기자수첩] 올해 중국 차이나조이를 주목해야 하는 이유
2
“게임 너무 잘해서”…‘걸카페건’, 멀쩡한 유저 핵으로 감지
3
넥슨 ‘던파 모바일’, 中 ‘차이나조이 2020’ 첫 공개
4
‘BTS월드’ 테이크원컴퍼니, ‘예비유니콘 기업’ 됐다
5
이대형 대표 복귀작 ‘아이러브커피N’, 정식 서비스 돌입
6
BJ 박소은, 갑작스런 사망…“악플에 힘들어했다”
7
코인닐, 디파이 ‘이더리움 볼트’ 8월 2일 상장
8
카카오게임즈, 코스닥 상장 예심 승인…공모 절차 본격화
9
스카이피플 “블록체인 적용 ‘파이브스타즈’, 9월 서비스”
10
카카오게임즈 ‘음양사’, 국내 서비스 종료 선언
깨톡

[기자수첩] 올해 중국 차이나조이를 주목해야 하는 이유

[기자수첩] 올해 중국 차이나조이를 주목해야 하는 이유
중국의 국제게임쇼 차이나조이 2020이 7월 31일부터 8월 3일까지 상하이 신국제엑스포센터에...
노답캐릭

[기자의눈] 中 저질 게임 광고, 이제는 ‘유튜브의 공해’

[기자의눈] 中 저질 게임 광고, 이제는 ‘유튜브의 공해’
저질 광고로 적발된 중국 게임사들이 게임 이름만 살짝 바꾸고 여전히 서비스와 광고를 지속하고 ...
게임별곡

[게임별곡] ‘사쿠라대전’이 쏘아올린 미디어믹스 성공시대

[게임별곡] ‘사쿠라대전’이 쏘아올린 미디어믹스 성공시대
‘사쿠라대전’은 하나의 IP(지적재산권)로 게임을 시작으로 애니메이션, 공연, 드라마, 영화 ...
외부칼럼

[KGMA 공동기획] 결론은 돈! 중독세 논란으로 바라보는 돈의 전쟁

[KGMA 공동기획] 결론은 돈! 중독세 논란으로 바라보는 돈의 전쟁
10부작으로 진행될 이번 기획은 다가온 게임 질병의 시대를 맞아 그간 한국게임이 받아온 게임 ...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rss home back top
한경닷컴게임톡 게임톡(주)| 등록번호:서울 아 01448 | 등록일자 2010.12.10. | 제호:게임톡 | 발행·편집인 : 박명기
주소: [06621] 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 365 도씨에빛 1차 1103호 |
발행일자 2011.10.27.| 대표전화 : 070)7717-3264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민재
Copyright © 2011 게임톡.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ametoc.co.kr
ndsoft